삼성전자 나온 뒤 '휴대용 선풍기' 만들어 초대박난 블루필 김강남 대표

인사이트맨 오른쪽부터 김강남 대표, 이강민 이사, 이상민 이사 / 삼성전자 뉴스룸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여름철 '필수 아이템'이 된 휴대용 선풍기를 '초소형'으로 만들어 크게 성공한 벤처 기업이 화제다.


삼성전자에는 사내 벤처 육성 프로그램인 C-Lab이 있다. 휴대용 스마트기기 제조기업인 '블루필'도 이 프로그램을 통해 탄생했다.


블루필 김강남 대표는 삼성전자 재직 당시 R&D 부서에서 근무하며 C-Lab 공모에 '휴대용 공기청정기' 아이디어를 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블루필


김 대표의 아이디어는 특히 모터와 팬에 대한 독자적인 기술력을 인정받았고 지난 2017년 최종 선발돼 블루필로 독립했다.


이제 막 시장에 발을 내딛은 블루필은 우수한 모터 기술을 이용해 소비자들에게 익숙한 '휴대용 선풍기'를 먼저 제작하게 됐다.


시원한 바람을 만들려면 선풍기 팬이 크고 무거워져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깨고 한손에 쏙 들어오는 크기의 강력한 휴대용 선풍기를 개발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블루필


사용자들의 불편함을 최소화 할 수 있는 제품을 만들기 위해 김 대표와 7명의 직원들은 국내에 출시된 거의 모든 휴대용 선풍기 모터와 드론 모터를 돌려보며 100개가 넘는 시제품을 설계하는 시행착오를 거쳤다.


그 결과 정식 제품 출시 전부터 소비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지난 5월 9일 시제품을 크라우드펀딩 사이트에 올려 펀딩을 시작한 후 5일 만에 목표 금액 300만원을 넘어 '1억원'을 모금하는 데 성공했다.


같은달 27일 종료된 펀딩은 한 달도 채 안 돼 7,776명의 서포터들에게 목표치 '8,198%'를 달성한 2억 4,596만원을 후원받았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블루필


물론 반응이 폭발적이었던 만큼 밤낮없이 쏟아지는 주문량을 8명의 인원으로 감당하는 과정에서 서포터들의 항의가 이어지기도 했다.


하지만 우여곡절 끝에 현재 블루필의 휴대용 선풍기는 온라인몰은 물론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쉽게 만나볼 수 있게 됐다.


또 지난 3일에는 신용보증기금으로부터 2018년 퍼스트펭귄형 창업기업에 선정됐고 앞으로 3년간 연구 개발 기금 15억원을 지원받을 예정이다.


우수한 기술력에 사용자 입장의 아이디어를 더해 소비자들을 끌어들인 블루필. 휴대용 공기청정기까지 선보이며 첫 걸음을 뗀 이들이 바꿔갈 일상이 더욱 기대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