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이젠 구광모의 남자"…권영수 부회장이 LG그룹 2인자로 등극한 이유

권영수 LG유플러스 대표이사 부회장이 LG그룹 지주회사인 ㈜LG 신임 COO(최고운영책임자) 부회장으로 선임됐다.

인사이트권영수 ㈜LG 신임 COO(최고운영책임자) 부회장 / 뉴스1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권영수 LG유플러스 대표이사 부회장이 LG그룹 지주회사인 ㈜LG 신임 COO(최고운영책임자) 부회장으로 선임됐다.


LG그룹 '2인자'로 등극하는 동시에 지난달 29일 취임한 구광모 LG그룹 회장의 '남자'로 선택된 것이다.


구 회장과 함께 LG그룹의 청사진을 그려나가게 된 권 부회장의 행보에 기대감이 높아지는 가운데, 취임 이후 첫 인사를 단행하며 '친정 체제' 구축을 위한 신호탄을 쏜 구 회장은 승계 작업과 세대교체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LG그룹 지주회사인 ㈜LG는 16일 서울 여의도 트윈타워에서 이사회를 열고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을 COO 부회장으로 선임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권 부회장은 다음달 29일 개최될 임시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LG 대표이사 부회장으로 공식 취임할 예정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LG


구 회장이 권 부회장을 LG그룹 2인자로 올린 것은 자신의 색깔을 내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권 부회장이 LG그룹의 핵심 계열사를 두루 거치며 그룹 상황을 속속들이 꿰고 있는 대표적인 재무통이기 때문.


또한 그가 구본무 회장의 각별한 신임을 받았다는 점, LG그룹 내 부회장(6명) 가운데 가장 '젊은 피'라는 점이 이제 갓 40세가 된 구 회장에게 큰 힘이 될 수 있다는 평가다.


권 부회장은 1979년 금성전자(현 LG전자) 기획팀에 입사 후 CFO(최고재무책임자) 사장, LG디스플레이 대표이사 사장,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 사장, LG유플러스 대표이사 부회장 등 전자, 화학, 통신 등 LG그룹 주력 계열사 최고 경영자를 역임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 과정에서 그는 LG디스플레이를 LCD 패널 글로벌 시장 점유율 1위 회사로 성장시켰고 TV용 OLED 사업 육성을 시작했다.


또 LG화학에서는 전기차 배터리 등 중대형 전지 사업 경쟁력을 세계 최고 수준에 올려놓았다.


2년 7개월간 머물렀던 LG유플러스에서는 이동 통신 시장의 정체 속에서도 2016년 가입자 1,200만명, 2017년 1,300만명을 달성했으며 스마트홈 핵심 축인 IPTV, 사물 인터넷 서비스 분야에서 견고한 성장을 이끌었다.


이뿐만 아니라 4차 산업 혁명을 대비해 클라우드 드론 관제 시스템을 선보이는 등 신사업 육성에도 힘을 쏟았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LG


이처럼 권 부회장은 LG그룹 내 부회장 대부분이 한우물을 파면서 전문성을 인정받은 것과 달리 핵심 계열사를 두루 거치며 경영 능력을 인정받았다.


이런 그의 능력이 구 회장의 선택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이며, 앞으로 권 부회장은 미래 먹거리 발굴에 주력할 구 회장을 도와 그룹 경영을 총괄하는 중책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그는 만성 적자에 시달리는 LG전자 MC(이동 단말) 사업 본부, 올해 1분기 490억원의 적자를 기록한 LG디스플레이와 97억원의 적자를 기록한 LG이노텍 등에 대한 재무 구조 개선에도 나설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권 부회장이 떠난 LG유플러스 대표이사 자리는 하현회 ㈜LG 부회장이 맡는다. ㈜LG와 LG유플러스가 수장을 맞교환한 것이다.


인사이트하현회 LG유플러스 신임 최고 경영자(CEO) / 뉴스1


LG유플러스는 16일 이사회를 개최, 신임 최고 경영자(CEO)에 하현회 ㈜LG 대표이사 부회장을 선임했다.


신임 하현회 부회장은 전략적인 통찰력과 풍부한 현장경험, 강력한 실행력을 갖춘 전문 경영인이다.


이번 인사로 하 부회장은 비즈니스 현장으로 돌아와 LG그룹의 ICT 사업 관련 미래의 큰 비전을 펼쳐나갈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