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학교 앞 CCTV 설치해 아이들 등하굣길 안전 지킨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관악구청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지난 5일, 은천초교, 미림여중고, 서울대 정문 앞 3개소에 무인교통 단속장비(CCTV)를 설치했다.


학교 앞 황단보도 인근, 교통신호 위반이나 과속 차량을 단속하여 통학로 교통사고 발생을 막고, 어린이와 학생들의 등하교길 안전을 지키기 위해서다.


구는 보행자와 차량 통행이 많고, 신호위반‧과속 등 사고발생 위험이 큰 3개소를 선정해 무인교통 단속장비(CCTV)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특히, 은천초교와 미림여중고 앞은 도로가 굽어있고 내리막 경사가 심해, 과속차량으로 인한 크고 작은 사고들이 자주 발생, 학부모들로부터 꾸준히 민원이 제기됐던 지역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관악구청


재정여건상 CCTV 설치에 어려움을 겪던 구는 당시 서울시의원이던 박준희 관악구청장이 지난 해 시비 1억 5천만 원을 직접 확보함으로써 문제해결의 실마리를 찾았다.


구 관계자는 CCTV를 설치하면 운전자가 교통법규를 잘 지키도록 유도해 실제 교통사고와 사망자수가 각각 20%이상 줄어든다며 비록 설치비용이 많이 들지만 효과가 탁월하다고 설명했다.


이번 설치된 CCTV는 3개월간 주민홍보와 시범운용을 거쳐 실질적 단속에 들어갈 예정이다.


한편 관악구는 앞으로도 '초등학교 주변 단속용 CCTV 설치사업 5개년 계획(2018~2022)'에 따라 국비 확보 등으로 무인교통 단속장비(CCTV)를 확대 설치할 계획이다.


현재 구는 이번 설치된 CCTV를 포함해 총 12개소에서 무인교통 단속장비(CCTV)를 운영하고 있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위반 차량 단속도 중요하지만 운전자 스스로가 교통법규를 잘 지키고, 안전운행 하겠다는 인식개선이 가장 중요하다"며 "보행자 안전거리 조성 등 보행자가 안전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다각도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