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할머니·할아버지 외롭지 않게 도움 주는 '텃밭 상자' 보급한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동작구청


[인사이트] 한예슬 기자 = 동작구(구청장 이창우) 사당1동 주민센터는 이달부터 저소득 홀몸 어르신 170명을 대상으로 텃밭상자를 보급한다고 밝혔다.


2017년 주민참여예산으로 선정된 이번 사업은 텃밭 돌보기를 통해 어르신들의 정서적 안정을 도모하고 우울증 및 고독사의 위험을 경감하고자 제안되었다.


복지대상자 상담·방문 모니터링 결과를 활용하여 특히, 가족 또는 부양의무자와 관계가 단절된 홀몸어르신가구를 우선 지원할 계획이다.


복지플래너 및 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대상가구를 직접 방문하여 텃밭상자를 전달하고 관리방법 등을 안내한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동작구청


또한 홀몸어르신 가구의 긴급상황 발생시 도움을 요청할 수 있도록 텃밭상자 옆면에 복지담당 및 유관기관 연락처를 부착할 예정이다.


더불어 지속적으로 어르신 안부를 확인하고 가구 내 위험요소를 점검할 예정이다.


정종록 사당1동장은 "최근 독거노인 가구 증가 추세에 따라 우울증 및 고독사 사고도 늘어나고 있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어르신들의 정서적 안정과 건강한 생활에 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7월중 첨단 사물인터넷 기술(IOT)을 활용해 생활환경과 건강상태가 취약한 어르신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는 '응급안전 정보 알리미' 기기를 독거어르신 75가구에 보급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