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 구하려 물에 뛰어들었다가 '발' 안 닫자 '급유턴'한 댕댕이

인사이트YouTube 'Rumble Viral'


[인사이트] 장경윤 기자 = 오직 주인만을 생각한 강아지는 자신이 헤엄칠 줄 모른다는 사실조차 잊어버렸다.


최근 온라인 매체 애니멀러브는 주인을 구하기 위해 물속으로 뛰어들었다 '맥주병'이란 사실을 깨닫고 허겁지겁 되돌아 나오는 강아지의 귀여운 영상을 공개했다.


어느 날 호수에서 기분 좋게 헤엄치고 있던 남성은 자신의 강아지를 상대로 하나의 실험을 했다.


평소에 물을 싫어하는 강아지가 자신이 물에 빠지면 어떻게 행동할지 알아본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Rumble Viral'


남성은 호수 중간으로 들어가 물에 빠진 척 연기를 했다.


그러자 강아지는 일말의 망설임도 없이 주인에게 뛰어들었다.


파닥파닥 앞발을 휘저으며 용감하게 앞으로 나아가던 강아지.


그러나 곧 강아지는 자신의 발이 닿지 않는 위치에 다다르면서 하나의 사실을 떠올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Rumble Viral'


바로 자신이 수영을 못하는 '맥주병'이라는 것.


덜컥 겁이 난 강아지는 아까까지의 위상은 온데간데없이 다급히 몸을 돌렸다.


그리고 자신을 부르는 주인도 무시한 채 '걸음아 나 살려라' 도망을 쳤다.


인사이트YouTube 'Rumble Viral'


주인은 짧은 순간 180도로 변하는 강아지의 모습에 그저 웃을 수밖에 없었다.


그러면서도 한편으로는 자신을 위해 앞뒤 가리지 않고 달려와 준 강아지가 고맙기도 했다.


이와 같은 영상에 누리꾼들도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누리꾼들은 댓글을 통해 "수영이 서투른 강아지도 있구나", "태세전환이 정말 빠르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YouTube 'Rumble Viral'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