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한테 '깜짝 선물' 보냈다가 'TMI 배달원' 덕에 바람 눈치챈 여성

인사이트Twitter 'kayla_speer_'


[인사이트] 장경윤 기자 = 멀리 떨어져 있어도 항상 남자친구 생각뿐이었던 여자친구는 생각지도 못한 배신감에 치를 떨었다.


남자친구를 향한 여자친구의 배려심이 의도치 않게 바람 현장을 잡아내는 계기가 된 사건이 발생했다.


최근 온라인 매체 유니래드는 장거리 연애 도중 남자친구에게 음식 배달을 주문했다가 남자친구의 바람을 알아 챈 여성의 사연을 전했다.


23세 여성 카일라 스피어(Kayla Speer)는 차로 3시간 떨어진 거리에 살고 있는 남자친구와 교제 중이었다.


인사이트Twitter 'kayla_speer_'


둘은 거리가 멀어 자주 보지는 못했지만 어느 커플 못지않게 뜨거운 사랑을 나눴다.


어느 날, 카일라는 대학 시험 준비로 바쁜 남자친구를 위해 하나의 깜짝 이벤트를 준비했다.


바로 남자친구의 아파트로 영양 만점의 샌드위치를 배달해주기로 한 것.


카일라는 미국 유명 샌드위치 음식점인 지미존스(jimmyjohns)에 전화해 남자친구에게 음식을 배달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인사이트Twitter 'kayla_speer_'


한참 후 남자친구는 카일라에게 '고맙다'는 짧은 메시지를 보내왔다. 


남자친구가 크게 기뻐하며 전화할 것이라 예상했던 카일라는 미적지근한 반응에 조금 실망했지만 피곤한 것이라 생각하며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그러나 '배달 완료'를 확인하기 위한 샌드위치 배달원의 전화를 받은 카일라는 충격에 빠지고 말았다.


배달원이 카일라에게 "그 배달이 정확히 남자에게 주는 거였나요? 아니면 '여자'에게 주는 거였나요?"라고 물었기 때문.


인사이트Twitter 'kayla_speer_'


대체 무슨 말이냐고 묻는 카일라에게 배달원은 이렇게 대답했다.


"제가 아파트로 가서 문을 열었을 때 남자 혼자 있지 않던데요. 어떤 여자가 소파에 벌거벗은 채로 있더라구요"라고.


그 뒤로도 배달원은 "남자가 팬티 한 장만 걸쳤었다"며 당시의 상황을 모두 적나라하게 이야기했다.


카일라는 순간 매우 당황했지만 이내 자신의 남자친구가 '바람'을 피우고 있었음을 알게 됐다.


인사이트Twitter 'Jimmy Johns'


결국 남자친구와 미련 없이 결별한 카일라는 배달원의 정직함에 감사를 표했다.


카일라는 SNS를 통 "많은 배달원들이 이런 일들을 그냥 무시하고 지나치지만, 상황을 솔직하게 말해줘서 너무나 감사하다"고 남겼다.


사정을 알게 된 샌드위치 음식점은 카일라에게 '결별 파티'를 위한 후원을 자처하며 화답했다.


음식점 측은 "샌드위치에 숨어있는 뱀을 잘 제거한 것 같다"며 "당신의 환상적인 결별 파티에 꼭 초대장을 보내달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