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SK텔레콤, 세계 대표 통신사들과 '5G 기술 공유'

SK텔레콤이 세계 대표 통신사들과 함께 '5G 기술 공유'에 나선다.

인사이트SK텔레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SK텔레콤이 세계 대표 통신사들과 함께 '5G 기술 공유'에 나선다. 


28일 SK텔레콤은 글로벌 5G 통신사 연합체 'O-RAN얼라이언스(O-RAN)'에 핵심 멤버로 참여한다고 밝혔다. SK텔레콤 박진효 ICT기술원장은 전날 상하이에서 열린 O-RAN 총회에서 이사회 멤버로 선출됐다.


'O-RAN(Open Radio Access Network)'은 AT&T, NTT도코모, 차이나모바일, 도이치텔레콤 등 세계 대표 통신사들이 5G 기술 개방·협력·공유를 위해 지난 2월 만든 단체다. 


이 단체는 각 회사들이 보유한 기술을 외부에 공개하고, 통일 규격을 만드는 등 5G 생태계 확대를 목표로 한다.


인사이트SK텔레콤


SK텔레콤은 'O-RAN' 회원사에 기지국에서 모은 무선 데이터 신호를 중앙 장치로 전송하는 프런트홀(Fronthaul) 기술, 서로 다른 제조사 장비를 상호 연동하는 개방형 기술 등을 우선 공유할 예정이다. 회원사와 기지국 규격 통일을 위한 방안 협의도 적극 나선다.


SK텔레콤은 'O-RAN'을 통해 5G 기술 및 규격이 통일되면, 중견/중소기업이 글로벌 5G 생태계에 보다 활발히 참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소기업은 통일된 규격에 따라 인빌딩 중계기 및 스몰셀(소형 이동통신 기지국) 등을 만들어 글로벌 이통사에 판매할 수 있다.


SK텔레콤 박진효 ICT기술원장은 "O-RAN을 통해 글로벌 통신사가 하나의 규격을 만들 수 있는 협업의 장이 열렸다"며 "5G 생태계가 빠르게 확대될 수 있도록 기술 공유, 협력에 대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