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 맛있게 먹어준 손님들 리뷰에 사장님이 남긴 '유머 200%' 댓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서비스에 대한 리뷰를 남기는 손님들에게 솔직한 댓글을 달아 준 사장님의 센스가 화제다.


요즘 배달음식을 시키기 위해 애플리케이션에 들어가면 발견할 수 있는 쏠쏠한 재미 요소가 하나 있다.


바로 주문자들이 남긴 리뷰에 가게 사장님들이 남긴 댓글이다.


보다 즐거운 소통을 위해 10대 못지 않은 유행어를 구사하거나 불만섞인 후기에 재치 있는 장문의 글로 답변하는 사장님들을 꽤 많이 만날 수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 중 한 닭발가게 사장님은 주문자와 비밀 이야기를 나누는 듯한 댓글을 달아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해 작성된 리뷰에는 익명의 주문자가 "맛있어요. 근데 콜라 2천원이길래 1.25L인 줄 알았는데 500ml가 오네요. 묘하게 서운하네요"라는 말을 남겼다.


이 글에 달린 사장님의 댓글은 조금 '은밀'했다. 먼저 감사를 전한 사장님은 "콜라사건은 대단히 유감이다"고 전하며 귀여운 변명을 시작했다.


작은 콜라가 배달된 사실에 사장님은 "다른거 싸게 팔면서 콜라는 좀 비싸게 받아 이윤을 남기려고 했는데 오늘에서야 딱 걸렸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어 "다른 분들은 전혀 모르고 있으니 말씀 마시고 다음에 주문하실 때 메모 남겨주시면 콜라 하나 쓱 넣겠다"는 약속을 했다.


"'콜라 팔아 해외여행' 계획은 오늘로써 접고 콜라값 천원으로 내렸다"는 사장님은 자신이 '새가슴'이기에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덧붙였다.


또다른 리뷰에도 사장님의 유머 감각이 발휘됐다. "너무 맛있다. 서비스 음식들도 맛있다"며 번창을 기원하는 한 주문자에게 쓸쓸한 분위기의 댓글을 달았다.


가게 음식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낸 사장님은 "고객님 말고는 아시는 분이 별로 없다. 그래서 슬프다"면서 "오늘같이 비가 오는 날이면 일부러 비를 맞는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쇼생크 탈출'


두 뺨에 흐르는 물이 눈물인지 빗물인지 모르게 비를 맞는다는 사장님. 


자신의 음식을 맛있게 먹어주는 손님들에게 재미난 방법으로 고마움을 전한 사장님의 행동이 가게 이미지를 한층 끌어올렸을 것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