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외기 1대로 에어컨 3대 동시 연결"…삼성전자, '무풍에어컨 3멀티' 출시

인사이트사진제공 = 삼성전자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삼성전자가 본격적인 무더위를 앞두고 고성능 실외기 1대로 에어컨 최대 3대까지 연결해 냉방할 수 있는 제품을 선보인다.


18일 삼성전자는 여름 성수기를 맞아 고성능 실외기 1대 설치로 거실과 안방, 자녀방 등 방마다 무풍에어컨 3대까지 연결 가능한 '무풍에어컨 3멀티' 패키지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무풍에어컨 3멀티' 패키지는 방마다 에어컨을 두고 사용하는 소비자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가정당 에어컨 보유 대수가 늘어난 점을 고려했다.


아파트의 한정된 실외기 설치 공간 때문에 에어컨 여러 대를 설치하기 불편하다는 점을 해소하기 위해 삼성전자가 시장에 내놓은 새로운 솔루션인 셈이다.


'무풍에어컨 3멀티'는 고성능 실외기 1대 설치만으로도 스탠드형 에어컨 1대(냉방면적 52.8제곱미터)와 벽걸이형 에어컨 2대(각 18.7제곱미터) 총 3대의 무풍에어컨을 연결해 동시에 사용 할 수 있어 비용이나 공간, 시간 측면에서 효율적이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삼성전자


이전에는 홈멀티용 실외기 1대에 스탠딩 에어컨 1대와 벽걸이 1대까지 최대 2대까지 연결이 가능했다.


일반적으로 실외기 1대를 추가 설치할 때 앵글·배수펌프 등 많게는 30만원까지 드는 추가 비용을 절약할 수 있다.


또한 부동산 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판상형 아파트 구조에도 설치가 용이하다.


스탠드형 1대와 벽걸이형 2대로 구성된 '무풍에어컨 3멀티' 패키지의 출고가는 청정기능, 필터구성 등 모델 사양에 따라 314~374만원이다.


삼성전자는 이 밖에도 벽걸이형 무풍에어컨 2대(냉방면적 각 24.4제곱미터)로 구성된 '무풍에어컨 벽걸이 멀티'도 함께 출시한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삼성전자


기존에는 벽걸이형 에어컨만 2대를 추가 설치할 경우 총 2대의 실외기를 추가로 설치해야 했지만 이 제품은 실외기 1대로 벽걸이형 2대를 연결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무풍 멀티 패키지 구매를 고려하는 소비자를 위해 설치 전문인력이 가정에 사전 방문해 아파트 구조, 베란다 확장 여부, 배관 위치, 차단기 용량 등 주거 환경을 체계적으로 점검하고 설치 가능 여부를 알려주는 서비스를 무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이재환 상무는 "이번 '무풍에어컨 3멀티' 출시로 거실·침실·자녀방 등에서 온가족이 무풍냉방을 즐길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변화하는 주거환경과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해 시대에 맞는 무풍에어컨 라인업을 선보이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삼성전자는 2018년형 무풍에어컨 중 와이파이 기능이 없는 모델에 USB 모듈을 꽂으면 '스마트싱스(SmartThings)' 앱을 통해 IoT 기능을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스마트홈 어댑터'도 함께 선보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