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군대 보내려 '국가유공자' 신청 늦게 한 '김종국 아버지'

인사이트Instagram 'kjk76'


[인사이트] 문세은 기자 = 가수 김종국의 군 입대와 관련된 비하인드스토리가 공개됐다.


지난 4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소'는 호국보훈의 달 6월을 맞아 나라를 구한 스타의 가족이 주제로 다뤄졌다.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방송인 홍석천은 김종국의 아버지가 '국가 유공자'라 김종국이 군대를 안갈 수 있었다는 이야기를 듣고 "국가 유공자 자녀 중 한 명은 군 면제 또는 6개월 복무하는 걸로 알고 있는데 김종국은 그거와 상관없이 공익을 다 끝냈단 말이야?"라고 물었다.


실제 김종국의 아버지는 직업군인 출신이다. 김종국의 아버지는 월남전에 참전했던 용사로 사고를 당해 국가 유공자에 해당된다.


인사이트채널A '풍문으로 들었소'


병역법 제62조 및 병역법 시행령 제130조 제4항을 보면 국가 유공자의 자녀 중 1인은 병역 특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징병 신체검사 판정에 관계없이 보충역으로 판정받아 6개월간 공익근무요원으로 소집된다.


하지만 김종국은 국가유공자 자녀 혜택을 받지 않고 약 2년간의 군 복무를 마친 바 있다.


이에 대해 한 연예부 기자는 "여기에 아버지의 큰 그림이 있다. 두 아들을 군대에 보내기 위해서 국가유공자 신청을 늦게 하셨다. 그래서 결국에는 두 아들 모두 군대를 보내고 난 뒤에야 국가유공자 신청을 하셨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채널A '풍문으로 들었소'


남들은 기를 쓰고 안가려고 하는 군대다.


하지만 두 아들이 국방의 의무를 다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국가유공자' 신청을 늦게 했다는 김종국 아버지의 사연에 누리꾼들은 "아버님 대단하시다", "김종국 인성이 아버지를 닮았나보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SBS '미운 우리 새끼'


인사이트Instagram 'kjk76'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