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나온 댕댕이 주인 찾아주고 싶었던 경비 아저씨의 '쏘쿨' 대처법

인사이트Twitter 'corcorgiBH'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길 잃은 강아지를 발견한 경비 아저씨의 쿨한 대처가 웃음을 안겼다.


지난 1일 한 누리꾼은 트위터에 사진 두 장과 함께 반려견과 귀가하던 중 아파트 경비실에서 무언가를 발견했다는 글을 남겼다.


누리꾼이 본 것은 아파트 경비실 입구에 붙은 하얀 종이었다.


종이에는 '개 보관 중'이라는 네 글자가 쓰여 있었고, 영문이 궁금했던 누리꾼은 경비실로 직접 들어갔다.


놀랍게도 실제 경비실 안에는 경비원과 하얀색 강아지 한 마리가 함께 있었다.


인사이트Twitter 'corcorgiBH'


경비 아저씨는 길을 잃은 강아지가 걱정돼 경비실에 데리고 있으면서 주인을 찾아 주려고 했던 것.


혼자 떠도는 강아지를 처음 발견한 경비 아저씨는 매우 당황했다는 후문도 전해졌다.


무심하게 써 붙인 안내 문구와 달리 경비 아저씨는 강아지가 주인을 찾을 때까지 경비실에서 살뜰하게 보살피며 '츤데레'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글을 올린 누리꾼은 "더워서 (주인이) 문을 열어둔 틈에 나온 것 같다"며 "무사히 집에 잘 돌아갔다"고 강아지의 행방을 밝혔다.


따뜻한 마음씨와 달리 시크하게 안내 문구를 적어 붙인 경비 아저씨의 대처는 보는 이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한 동시에 훈훈함을 안겼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디어 마이 프렌즈'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