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올레드 TV 가격 '확' 낮춘다…대중화 박차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LG전자가 프리미엄 브랜드인 '올레드(OLED) TV' 가격을 합리적인 선까지 대폭 낮추며 대중화에 박차를 가한다.


30일 LG전자는 6월 말까지 진행하는 'LG TV 승리기원 대축제' 이벤트를 맞아 올레드 TV 2종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출하 가격은 55인치 제품(모델명 55B8C·55B8F)이 239만원, 65인치 제품(모델명 65B8C·65B8F)이 459만원이다.


올해 출시한 가장 저렴한 제품과 비교해도 각각 61만원씩 낮다. 초대형 LCD TV도 대폭 할인한다.


출하 가격이 1,400만원인 86인치 TV(모델명 86UK7400KNA)를 990만원에 판매하고 75인치 TV 3종(모델명 75SK8900KNA, 75UK7400KNA, 75UK6200KNB)도 기존보다 각각 60만원, 130만원, 51만원씩 할인해 690만원, 399만원, 379만원에 판매한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LG전자는 '올레드 TV' 대중화를 위해 다음달 6월 말까지 풍성한 혜택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실시한다.


2018년형 77인치·65인치 'LG 시그니처 올레드 TV'를 구매하는 고객에게 홈 뷰티 기기 'LG 프라엘' 4종 풀세트와 캐시백 100만원을 증정한다.


LG전자는 LCD TV 구매 고객에게는 모델에 따라 'LG 사운드 바'를 증정하고 이와는 별도로 'LG 올레드 TV' 전 모델 및 55인치 이상 LCD TV(웹OS 3.5 이상)를 7월 말까지 구매하는 고객들에게는 지상파 UHD 방송을 수신할 수 있는 안테나를 무료로 제공하고 설치까지 해준다.


또, 스포츠 중계방송을 포함한 지상파 3사의 UHD 방송을 실시간 및 다시보기로 즐길 수 있는 앱 'TIVIVA(티비바)'와 '푹(pooq)'을 3개월 동안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쿠폰을 제공한다.


LG전자는 이번 기획 모델 출시 및 할인 행사로 올레드 TV 대중화에 더욱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올레드 TV 가격이 낮아질수록 판매량이 빠르게 늘고 있어서다.


LG전자가 올레드 TV를 처음 양산하기 시작한 2013년 55인치 올레드 TV 가격은 1,500만원에서 현재 239만원으로 1/6 이하로 낮아졌다.


시장 규모는 2013년 31만대에서 올해 250만대로 늘어나 8배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올레드 TV'는 백라이트가 없이 화소 하나 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 완벽한 블랙 화면을 만들어 낼 수 있어 현존하는 TV 중 가장 자연색에 가까운 화질을 구현한다. 


LG전자 한국영업본부 HE마케팅 손대기 담당은 "합리적인 가격의 '올레드 TV'더욱 많은 고객들이 차원이 다른 생생한 화질을 즐길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