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어느 학교든 다 똑같다는 선생님들의 단골 멘트 13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응답하라 1988'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어디서 '전용 말투' 연수라도 듣고 오시는 걸까.


지역을 막론하고 중고등학교 선생님들이 입을 맞춘 듯 한 목소리로 말하던 말들이 있다.


어떤 때는 우리들을 어르고 달래기 위해, 어떤 때는 우리들을 한 번에 지도하기 위해 하셨던 말씀들.


글자만 읽어도 그때 그 목소리가 귓가에 들리는 것만 같은 선생님들의 '단골 멘트'를 모아봤다.


1. "가만히 있으면 하나도 안 더워"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거침없이 하이킥!'


"에어컨 좀 틀어주세요" 간청하는 학생들에게 선생님은 흔히 이렇게 말하고는 하셨다.


"선생님은 늙어서 더위를 안 타셔서 그래요"라고 대꾸하다 혼쭐이 나던 친구들도 있었다.


2. "내가 말한 거에서 시험문제 다 나온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 2TV '학교 2013'


학생들이 집중을 안 하는 것 같을 때면, "방금 한 말에서 시험문제 다 나온다"며 긴장감을 주던 선생님들.


그럴 때면 재빨리 수업에 집중하는 학우의 필기를 베껴 쓰던 친구들의 모습이 아직도 생생하다.


3. "안 보는 것 같아도 다 보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완득이'


수업 중 쪽지시험을 칠 때, 책상 사이를 지나다니면서 선생님은 늘 저렇게 말씀하시고는 하셨다.


그래도 어찌어찌 몰래 커닝을 하는 친구들도 있었다.


4. "학생은 단정한 게 제일 예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응답하라 1988'


쉬는 시간, 거울 앞에 몰려들어 틴트를 나눠 바르던 여학생들에게 선생님은 꼭 저러셨다.


그러거나 말거나 우리들은 열심히 교복을 줄이고 열심히 고데기로 머리를 말았다.


5. "대학 가면 다 애인 생기고 살 빠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거침없이 하이킥!'


학창시절을 보낸 사람이라면 이 말을 안 들어본 경우는 없을 것이다. 성인이 된 지금, 선생님을 찾아가 이렇게 외치고 싶다.


"거짓말쟁이!"


6. "오늘 며칠이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여왕의 교실'


이 말 뒤에는 꼭 다음과 같은 말도 따라왔다. "오늘 21일이야? 21번, 나와서 풀어" 특히 수학 선생님의 단골 멘트였다.


30번대 번호를 가진 친구들이 그렇게 부러울 수가 없는 순간이었다.


7. "너네 떠드는 소리 복도 끝까지 다 들린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미쓰 홍당무'


자습 시간, 조용히 한다고 속닥댔는데도 '소머즈' 귀를 가진 감독 선생님들은 꼭 우리들의 앞에 떡 나타났다.


그리고는 저런 말을 하셨다.


8. "어둠의 자식들이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울학교이티'


학생에게 허락된 유일한 마약, 쉬는 시간.


교실 불을 끄고 짧은 단잠을 청하던 우리들에게 꼭 몇몇 선생님들은 '어둠의 자식들'이냐는 표현을 쓰시고는 했다.


9. "너희들 지금 술 먹고 담배 피우면 키 안 큰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SBS '별에서 온 그대'


수학여행이나 수련회 등을 앞두고, 짜릿한 일탈을 꿈꾸며 작당을 도모하는 학생들이 있었다.


이를 귀신같이 짐작한 선생님들은 제자들의 비행을 예방하기 위해 저런 말을 하시고는 하셨다.


10. "반장! 나와서 자습시켜라"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수상한 그녀'


시험 기간이라거나 학기 말이면 교실로 들어선 많은 선생님이 반장을 찾으셨다.


이후 들려오는 말은 십중팔구 "자습시켜라"였다.


11. "지방 방송 꺼라"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선생 김봉두'


수업 중 시끌시끌, 학생들의 수다 소리가 커질 때면 '지상파' 선생님은 지방 방송을 끄라고 시키셨다.


"조용히 해"라고 하면 되는데, 꼭 그런 표현을 쓰셨다.


12. "너희 반이 진도 제일 느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SBS '신사의 품격'


"첫사랑 얘기해주세요", "오늘 영화 봐요" 같은 학생들의 간청이 쇄도할 때.


선생님들은 '철벽 방어'를 하기 위해 "너희 반이 진도 제일 느려. 이러다 시험 전까지 못 끝내면 어떻게 할래?"라는 으름장을 종종 사용하셨다.


13. "벽 보고 서있어"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배우학교'


중고등학교를 거치면서 '벽' 한 번 안 본 학생이 얼마나 될까.


잘못을 저질렀을 때, 선생님은 체벌 대신 "나가서 벽 보고 서있어"라는 방법을 많이들 택하셨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