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앞둔 '17년 절친' 위해 직접 웨딩드레스 만들어준 박나래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박나래가 절친 결혼을 축하하기 위해 깜짝 이벤트를 준비했다.


18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박나래가 결혼을 앞둔 친구를 위해 직접 드레스를 만드는 모습이 전파를 탄다.


이날 박나래는 스몰웨딩을 치르는 17년 지기 절친을 위해 특별하고 의미있는 선물을 고심했다.


그렇게 생각해낸 것이 바로 웨딩드레스. 평생 기억될 결혼식날 박나래는 친구에게 가장 아름다운 모습을 남겨주고 싶었다. 


평소 요리와 옷 수선을 척척 해내며 자타공인 '금손'으로 인정받아 온 박나래는 드레스 만들면서도 어김없이 장인 정신을 발휘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박나래는 공개된 예고 사진 속에서 한 땀 한 땀 정성 들여 드레스를 만들며 친구를 위해 정성을 다하는 모습으로 기대감을 높였다.


또한, 박나래는 아름다운 웨딩드레스를 만들기 위해 각종 드레스를 입어보는 열정(?)까지 보였다. 


하얀 웨딩스레스를 입고 새신부처럼 경직된 표정을 짓는가 하면, 물결치듯 반짝여 은갈치가 연상되는 드레스를 입고 매력적인 포즈를 취해 보이기도 했다.


예고 영상 속에서 박나래의 깜짝 선물을 받은 친구는 감동해 눈물을 펑펑 쏟았고, 이를 본 박나래도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친구의 결혼을 축하하기 위해 정성스런 선물을 준비한 박나래에 누리꾼들도 "내가 받는다면 진짜 감동일 것 같다", "우정이 너무 대단하다" 등 훈훈한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Naver TV '나 혼자 산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