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종은 천재만 다니냐"는 질문에 진짜 한예종 재학생들의 반응

인사이트한예종 예술극장


[인사이트] 황비 기자 = 한국예술종합학교, '한예종'은 예술적으로 끼가 뛰어난 '천재'들만 입학할 수 있다는 일종의 편견이 있다.


그렇다면 한예종 학생들은 정말로 모두 천재일까.


이 같은 질문에 대해 진짜 한예종 학생들이 유쾌한 대답을 내놨다.


지난 8일 한예종 학생들은 개교 25주년을 맞아 특별히 제작한 UCC '나는 천재로소이다'를 공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한예종 예술극장 


해당 영상에는 무용, 영화, 음악, 연출 등 다양한 전공의 학생들이 출연했다.


영상 속 진행되는 인터뷰에서 학생들은 "한예종은 '천재'만 다닌다던데?"라는 질문을 받았다.


질문을 받은 학생들의 답변은 가지각색이었다.


한 학생은 자신 있는 말투로 "아마 그런 것 같아요"라고 답했고, 음악을 전공한다고 밝힌 또 다른 학생은 "아마도…"라며 말을 흐리더니 이내 "도, 도?!"라며 '음'을 잡는 모습을 보였다.


또 다른 학생은 "어릴 때부터 매일 저녁 7시만 되면 울었다. 천재인 것 같긴 하다"며 "눈높이 교육을 했는데, 선생님이 제가 천재인 걸 몰랐다"며 사뭇 진지한(?) 답변을 했다.


'한예종 천재설'을 부인하는 학생도 있었다. 그는 한예종은 천재만 다니는 게 맞냐는 질문에 "아닙니다"라고 단호하게 대답했다.


그러나 복잡한 산수 문제에 0.1초 만에 대답하는 천재성(?)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한예종 예술극장 


그렇게 영상 속 학생들은 다양한 방식으로 능청스럽게 자신의 천재성을 증명해 보였다.


영상 내내 장난이 담긴 즐거운 모습으로 학교와 자신의 이야기를 풀어내던 학생들이 진지해진 것은 마지막 질문이 건네졌을 때.


'나에게 한예종이란?'이란 물음에 학생들은 "20대의 전부, 꿈을 실현할 수 있는 곳", "어른들의 대안학교", "참 좋은 보금자리 같은 곳"이라며 학교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사실 영상 속 학생들의 모습에서 이 사람이 천재인지, 아닌지 알 수는 없었다.


다만 그들이 자신이 좋아하는 일, 또 즐기는 일을 온 열정을 다해 하고 있다는 것은 느낄 수 있었다. 


학생들에게 학교는 '천재'가 아니더라도 꿈을 꾸게 해주고, 꿈을 찾아가게 해주는 따스한 보금자리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한예종 예술극장 


Naver TV '한예종 예술극장'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