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구, '서울서 반딧불이 관찰'할 수 있는 프로그램 마련

인사이트사진 제공 = 구로구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구로구가 반딧불이 관찰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7일 구로구는 "도시 생태계의 생물 다양성을 증진시키고 아이들에게 자연 학습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반딧불이를 인공 증식해 관찰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개똥벌레라 불리는 반딧불이는 몸길이가 12~18mm로 환경이 청정한 지역에서만 서식하는 환경 지표종이다. 


대부분의 성충은 배마디에 노란색을 띠는 발광기가 있어 여름밤 날아다니면서 빛을 낸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구로구


구로구는 올해 온수도시자연공원 잣절지구(개봉동 45-2) 내 인공 증식장에서 반딧불이 5000여마리를 증식할 계획이다. 증식 후에는 잣절지구 내 8000㎡ 규모의 서식지에 방사한다.


이런 과정을 관내 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생이 체험할 수 있도록 관찰생태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프로그램은 매봉산 잣절공원 내 증식장에서 10일부터 11월까지 평일 오전 10시, 오후 2시 2차례에 걸쳐 진행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구로구


참여자들은 반딧불이의 생활사와 일생에 대한 이론 교육을 받고 표본, 우화장, 상류장치, 유충 증식과정 등을 관찰하는 시간을 갖을 예정이다.


참가를 원하는 유치원, 어린이집은 구로구청 공원녹지과로 전화(860-2321) 접수하면 된다. 다만 선착순 마감되니 서둘러야겠다.


구로구 관계자는 "관찰프로그램을 통해 아이들이 사라져가는 반딧불이를 서울에서도 만날 수 있는 귀한 체험을 하게 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