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진 F-15K 조종사, 민간인 피해 막기 위해 끝까지 조종간 잡았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공군의 F-15K 전투기 1대가 추락해 2명의 조종사가 순직하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두 사람이 생사의 기로에 놓인 상황에서도 민간인 피해를 막기 위해 '비상 탈출'을 하지 않았다는 추측이 제기됐다.


공군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2시 38분께 대구 공군 기지에서 이륙한 F-15K 전투기가 임무를 마치고 부대로 귀환하던 중 경북 칠곡군 가산면 학하리 유학산 8부 능선 인근에서 추락했다.


사고 당시 전투기에는 최모(29) 대위와 박모(27) 중위가 탑승하고 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이 중 최 대위의 시신 일부가 이날 밤 전투기 전방석에서 수습됐으며, 박 중위로 추정되는 시신 일부도 발견됐다. 이들 시신은 추락 이후 발생한 화재로 불에 타는 등 처참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 가운데 전투기 추락 당시 두 사람이 '비상 탈출'을 시도하지 않았다는 추측이 제기됐다.


6일 한국일보 보도에 따르면 군 관계자는 "추락 전투기로부터 비상 탈출 할 때 자동으로 나오는 비컨(beacon) 신호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 때문에 두 사람이 추락 당시 '민가 회피 기동'을 하다가 비상 탈출 시기를 놓쳤다는 추측이 나왔으며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조종사들은 민간인 피해를 막기 위해 끝까지 조종간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는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뉴스1


또 몇몇 누리꾼들은 전투기 결함을 주장하며 사고 원인을 정확히 규명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F-15K는 우리 공군의 주력 전투기이지만 2006년 6월에도 야간 비행 훈련 중 추락한 사례가 있기 때문. 당시에도 사고 전투기에 타고 있던 조종사 2명 모두 순직했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공군의 한 관계자는 이날 국방부 정례 브리핑을 통해 "오늘 오전 8시 45분부터 F-15K 잔해 수색 작업을 재개했다. 블랙박스도 수거해야 하고, 시신 수습도 진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어제 잔해 주변에서 영현 일부를 수습해 부대로 옮겼는데 X-레이 검사를 해보니 조종사 2명으로 확인됐으며 2명 다 순직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또 공군에 따르면 사고기인 F-15K는 대구 공군 기지를 이륙한 후 공중 기동 훈련을 마치고 복귀하면서 기상이 나빠 시정이 좋지 않아 계기 비행 절차로 비행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계기 비행은 시정이 좋지 않을 때 조종석의 계기나 관제사의 도움으로 비행하는 절차를 말한다.


사고기는 2008년 7월에 도입해 2,158시간의 비행 기록을 보유하고 있으며 순직한 최 대위는 890여 시간, 박 중위는 280여 시간의 비행 시간을 각각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