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버스 사고현장에 달려와 '맨손'으로 10여 분간 버스 떠받친 시민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시민들이 맨 손으로 쓰러지는 버스를 떠받쳐 감동을 안긴다.


5일 오전 9시 28분께 울산 북구 아산로에서 133번 시내버스가 도로변 공장 담벼락에 부딪쳐 버스에 타고 있던 39명 중 2명이 숨지고, 6명이 중상을 입었다. 버스 운전자 등 31명은 경상을 입었다.


버스는 담을 무너뜨리고 멈춰 섰는데, 오른쪽 앞바퀴 쪽이 가로수에 걸리면서 왼쪽으로 비스듬하게 기울어졌다.


자칫하면 더 큰 사고로 이어질뻔 했지만 뒤따르던 차량 운전자들이 달려와 10여분간 버스를 받치고 서 있었다.


인사이트


당시 기울어진 버스 안에는 자력으로 대피가 불가능한 부상자 10명가량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뿐만아니라 경상자들을 부축하는 등 구조활동에 동참하며 따뜻한 시민의식을 보여줬다.


인사이트


버스가 시민들 쪽으로 쓰러지면 위험할 수도 있는 상황이었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버텼다.


한편 울산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사고를 유발한 승용차 운전자는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 혐의로 긴급체포됐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추가 조사를 거쳐 구속 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김한솔 기자 hanso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