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상에 엎드려 자다가 '발작'하는 이유는 '스트레스' 때문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자면서 낭떠러지에서 떨어지는 기분을 경험해본 적 있나.


잠에 푹 빠져 있다가 느닷없이 화들짝 놀라 깨는 경험.


어렸을 적 부모님들은 "키 크려고 꾸는 꿈"이라며 안심시켰다.


그런데 전문의들은 자면서 화들짝 놀라는 이른바 '수면 근대성 경련'이 과도한 스트레스를 받았을 때 자주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피로가 누적되거나 심리적, 정신적 스트레스를 받으면 우리 몸은 긴장 상태를 유지한다.


그런 상태에서 경직된 자세로 잠자리에 들면 우리 몸속 근육이 수축돼 원활한 혈액 순환에 장애가 생긴다. 이로 인해 수면 경련 증상을 경험하는 것이다.


또한, 수면 중 뇌와 몸의 신호가 맞지 않아 근육이 놀라면서 경련이 올 때도 있다.


잠을 잘 때 뇌의 지시 없이 근육이 한꺼번에 수축하면서 경련이 생길 수도 있다고 전문의들은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외에도 카페인이 든 커피나 녹차를 자주 마시거나, 무리한 신체 활동을 할 경우 수면 근대성 경련이 자주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의들은 이러한 증상은 나이와 상관없이 나타난다며, 자주 발생하는 것이 아니라면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전했다.


그러나 수면 근대성 경련 증상이 자주 발생할 경우에는 불면증으로 이어질 수 있어 수면 클리닉이나 신경정신과를 찾아 정밀한 검사를 받을 것을 추천했다. 


황성아 기자 sungah@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