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호 PD "'무한도전' 시즌2, 약속할 수 없어"

인사이트(좌) MBC, (우) Instagram 'annhih'


[인사이트] 이하영 기자 = 김태호PD가 종영 기자간담회에서 '무한도전' 시즌2를 약속할 수 없다고 밝혔다.


30일 서울 마포구 상암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13년 장수 예능프로그램 MBC '무한도전' 김태호 PD의 종영 기자간담회 행사가 열렸다.


이날 김태호 PD는 '무한도전' 멤버들에 대한 각별한 애정과 함께 10년이 넘는 시간동안 장수 프로그램을 지켜온 감회와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서 밝혔다.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그는 '무한도전' 시즌2에 대한 질문에 "'무한도전'으로 6개월 후에 돌아오겠다고 확실히 말할 수 있다면 이 시간이 없을 것이다"며 "확실한 것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그 전에도 파업 등으로 인해 잠시 쉴 때 '무한도전'으로 돌아온다고 하니까 '무도' 틀로만 생각해서 힘들었다"며 "새로 돌아오는 프로그램이 '무도'다 아니다 말하고 싶지는 않다"고 전했다.


김태호 PD는 또 "보통 최선을 다 하고 나면 '탈탈 털었다'라는 표현을 하는데, 저는 건조기에 넣어서 건조까지 한 것 같았다"며 "비어있는 느낌이라 다시 채우고 싶다"고 그간 힘들었던 상황을 표현하기도 했다.


인사이트Instagram 'gparkmanager'


이날 김태호 PD는 또 "'무도'를 하면서 돈이나 명예보다 색깔을 중요시 했다"며 몇 년 동안 '무도'만의 색깔을 지켜나가기 힘들어 고민했던 상황을 전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어떻게 '무도'의 색깔을 찾을까. 결국 '무도'의 색깔이 내 색깔이라고 생각했다"고 언급해 시즌2 합류의 기대감을 남겼다.


한편 김태호 PD는 13년간 방송된 '무한도전'의 폐지는 지난 1월 초부터 논의되어 왔다고 밝혔다.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김태호 PD는 유재석이 "내가 무한도전을 안하면 본인도 같이 끝나는게 낫지 않겠느냐는 의사를 표해왔다"며 프로그램으로 각별하게 묶였던 두 사람의 사연을 전하기도 했다.


오는 31일 '무한도전'은 시즌1 방송을 마친다. 후속으로는 최행호 PD의 음악퀴즈쇼가 방송된다.


'무한도전' 후속 프로그램은 기성 가수와 아이돌 가수 등 대중가요 신구 세대가 어우러지는 음악 퀴즈쇼가 포맷이다.


이하영 기자 ha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