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채영·이유비가 '클럽'서 마음에 드는 남자 발견하면 하는 행동

인사이트tvN '인생술집'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누가 봐도 매력적이고 예쁜 배우 이채영·이유비도 마음에 드는 남자가 있으면 먼저 유혹을 할까?


지난 29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서는 이채영과 이유비가 출연해 '클럽'에서 마음에 드는 남성을 유혹하는 방법을 알려줬다.


음악을 듣기 위해 클럽을 자주 간다는 이채영은 마음에 드는 남성이 없다면 그냥은 춤추지 않는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인생술집'


MC 데프콘(유대준)은 이채영에게 "마음에 드는 남자가 다른 테이블에 있을 경우 어떻게 하느냐?"고 물었고, 그녀는 행동으로 보여줬다.


먼저 남성이 있는 쪽으로 술 두 잔을 들고 다가간 뒤 무심한 듯 한잔 마신다. 시크하게 관심이 없는 척하다가 소란스러운 틈에 술 한잔 건네고 무심하게 뒤돌아서는 것이 포인트.


섹시한 매력을 뽐내는 이채영만의 유혹 기술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이유비는 완전히 상반되는 방법으로 남자를 유혹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인생술집'


이유비는 "마음에 들면 계속 쳐다본다"면서 "눈이 마주치면 '한잔하자'고 한다"라고 말했다. 핵심 포인트는 사랑스러운 눈빛만으로 유혹하는 것.


매력적인 두 여성에게 유혹을 당한(?) 인생술집 알바생 장의수는 "둘 다 좋았지만, 첫 번째(이채영)는 조금 부담스러웠다"라고 평가해 폭소를 자아냈다.


전준강 기자 jun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