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MC' 유재석 "'무한도전'으로 다시 돌아오겠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13년 동안 매주 토요일 함께 했던 '무한도전'이 막을 내린다. 


지난 2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한 식당에서 MBC '무한도전' 멤버들의 종방연이 진행됐다.


이날 김태호 PD를 비롯해 유재석, 박명수, 하하, 정준하, 양세형, 조세호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100여 명이 넘는 스태프와 몇몇 팬들도 찾을 정도로 '무한도전'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는 자리였다. 


인사이트


국민 MC 유재석은 "종방연을 처음 해봤다"며 "아쉽고 죄송한 마음이 든다. 고생 많이 하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언젠가 이별할 줄 알았지만 생각보다 빨리 끝나 생각했던 것보다 아쉽다"고 솔직한 심경을 털어놨다.


유재석은 "시즌1 종영이다. 원칙으로 13년은 너무 길지 않냐. 기다려주신다면, '무한도전'으로 돌아오겠다"고 담담한 어조로 이별을 고했다.


앞서 가장 먼저 등장한 박명수와 정준하는 "13년 동안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며 "갑자기 종영하게 돼서 마음의 준비를 못 했다"며 아쉬운 목소리를 냈다.


인사이트


그러면서 "회자정리라고 헤어짐이 있으면 좋은 만남이 있을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들은 "13년이란 시간이 금방 지나간 것 같다"며 "사랑해주시고 응원해 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도 좋은 모습 많이 보여드리겠다"고 감사 인사를 덧붙였다.


'무한도전' 팀은 "드라마처럼 예능프로그램도 종방연을 하고 싶다"고 바람을 전해왔다. 또 시청자들 역시 한 마음이 되어 종방연을 염원했다.


모두의 바람대로 '무한도전'의 종방연은 그 어느 때보다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는 후문이다.


인사이트


한편 2006년 첫 방송한 '무한도전'은 13년 동안 큰 사랑을 받으며 한국 간판 예능프로그램으로 등극했다.


김태호 PD를 시작으로 멤버 전원 하차 뜻을 전하면서 오는 31일 마지막 방송으로 막을 내린다. 


다만 김태호 PD는 올가을쯤 '무한도전' 시즌2 혹은 새로운 프로그램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김한솔 기자 hanso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