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발 '미세먼지' 해결 위해 나무 2만 그루 심기 나선 '개념甲' 남자 연예인

인사이트마운틴무브먼트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역대 최악 수준의 미세먼지가 연일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배우 박해진이 미세먼지 개선을 위해 나무 심기 프로젝트에 나선다.


27일 소속사 마운틴무브먼트는 박해진이 전 세계적으로 심각한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중국발(發)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나무 심기에 나선다고 밝혔다.


전날인 26일 중국 베이징으로 출국한 박해진은 중국 정부 차원에서 정책 일환으로 조성 중인 베이징 방산구 지역 산목림 지구에 첫 삽을 뜬다.


나무 2만 그루를 기부한 박해진은 팬들과 직접 나무를 심으며 미세먼지 대책에 팔을 걷고 나설 계획이다.


인사이트마운틴무브먼트


박해진은 지난해부터 미세먼지와 황사로 심각해진 대기오염 문제 해결을 위해 중국 현지 팬들이 시작한 나무심기 프로젝트에 꾸준히 동참해왔다.


실제로 박해진은 지난해 데뷔 11주년을 기념해 중국 팬들이 중국 서부 사막화 지역 개선을 위해 중국 녹화 재단 '백만삼림계획'에 참여, 나무 520그루를 기부하자 그 역시 나무 6000그루를 추가 기부하는 등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보였다.


박해진은 이번 나무 심기 프로젝트에서 무려 2만 그루를 기부하며 본격적인 미세먼지 개선을 위한 활동에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중국 방산구 측은 환경문제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 직접 나무 심기에 나선 공로를 인정해 박해진에게 명예시민증을 수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마운틴무브먼트


이처럼 환경문제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중국에서 명예시민증을 받는 것은 박해진이 사실상 처음이다.


특히 박해진은 차기작 드라마 '사자' 촬영과 영화 '치즈인더트랩' 홍보로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는 상황에서 팬들과 나무 심기를 하겠다는 약속을 지키고자 출국을 강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해진은 "갈수록 전 세계적으로 미세먼지 문제가 심각해지면서 숨 쉴 수 있는 자유가 얼마나 소중한지를 깨닫고 있다"고 나무 심기 프로젝트 참가 소회를 밝혔다.


그러면서 "감사하게도 팬들이 나무 심기 프로젝트라는 활동을 시작해줘서 나 또한 작은 힘이나마 보태고 싶어 함께 하고 있다"며 "환경 문제는 전 지구적 화두인 만큼 다들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마운틴무브먼트


한편 연예계 대표적인 '기부천사'로 알려진 박해진은 다양한 분야에서 꾸준한 봉사와 기부 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박해진은 국내외를 오가며 지난 2011년부터 7년간 총 20억원을 기부했으며 지난해에는 서울특별시장상 자원봉사자 부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현재 박해진은 올해 최고의 기대작으로 불리는 '별에서 온 그대' 장태유 감독의 드라마 '사자'에서 대기업 비서실장 강일훈을 비롯한 1인 4역을 맡았다.


올 가을께 방송될 예정인 드라마 '사자'는 사랑하는 남자를 잃은 여형사가 우연히 쌍둥이를 발견하면서 벌어지는 추리형 판타지 로맨스를 그렸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