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가 제자 성추행” 덕성여대 총장이 직접 고발


 

덕성여대 교수가 학생을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에 고발됐다.

 

1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 대학은 지난 1월 중순 박상임 총장 직무대행 명의로 이 학교 A교수가 제자를 성추행했다며 서울 도봉경찰서에 고발장을 냈다.

 

A교수는 지난해 2월 "저녁이나 같이 먹자"며 피해자를 개인 사무실로 불러냈고 소주와 맥주를 섞은 술을 함께 마셨다.

 

이후 A교수는 피해자에게 갑자기 입맞춤을 하는 등의 추행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피해자의 신고를 받은 학교 측은 지난해 12월 성희롱·성폭력 대책위원회 회의를 열고 진상조사를 벌여 A교수가 학생을 성추행한 사실을 인정한 녹취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는 A교수를 지난 3일 징계위원회에 회부했으며 A교수는 직위해제 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A교수는 한 차례의 경찰 조사에서 "술을 마신 것은 맞으나 성추행한 적은 없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은 A교수를 조만간 불러 다시 조사할 예정이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