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 어묵’ 피의자 어머니 “진심으로 사죄”

via 온라인 커뮤니티

 

세월호 참사 희생 학생들을 '어묵'으로 비하해 모욕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모(20)씨의 어머니가 15일 유가족과 국민에게 공개 사과했다.

 

'일베 어묵' 사건 피의자 김씨의 어머니 조모(49·여)씨는 이날 오후 SNS를 통해 연합뉴스에 사과의 글을 보냈다. 언론사에 공개 사과문을 보내기에 앞서 안산에 있는 유가족 대표단 일부를 만나 사과했다. 

 

조씨는 사과문을 통해 "하루빨리 찾아뵙고 사죄드렸어야 했는데 똑똑치 못한 엄마였다"고 말했다. 

 

이어 "유가족 분들, 이 일로 상처가 더욱 깊어질 단원고 학생들 그리고 세월호 사고를 안타까운 마음으로 지켜보시는 수많은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죄송하고 사죄드린다"고 사과했다. 

 

조씨는 아들과 가정사를 소개하면서 "못난 자식을 둔 못난 엄마입니다만 아이 데리고 변화시키면서 살아보고 싶다"며 "사회가 건강하려면 한 가정부터 바로 되어야 한다는 걸 절감하며 진심으로 뉘우치고 가족 모두가 달라지는 계기로 삼겠다"고도 했다.

 

조씨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유가족을 찾아가 사죄했다. 죄송하다"고 짧게 말했다.

 

조씨의 아들은 지난달 26일 일베 게시판에 '친구 먹었다'는 글과 함께 단원고 교복을 입은 채 어묵을 들고 있는 사진을 올려 모욕 혐의로 9일 구속됐다.

 

경찰에 자진 출석한 김씨는 "모욕할 의도는 없었고 단지 주목을 받고 싶어서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