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2년전 엠티서 남학생 6명 여학생들 성추행


 

잇단 교수 성추행 사건으로 홍역을 앓은 서울대에서 2년여 전 학부 엠티(MT)에서 동기간 성추행이 있었던 것으로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15일 서울대에 따르면 2012년 11월께 이 학교 한 학부 엠티에서 남학생 여러명이 여학생들이 자는 방에 몰래 들어가 신체 부위를 만진 것으로 전해졌다.

 

2년여 전 일이지만 이 문제를 언급한 글이 14일 서울대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오면서 다시 논란이 일게 된 것이다. 

 

글을 올린 학생은 "문제의 남학생 중 일부는 곧바로 입대했으나 조만간 복학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당시 학교 측이 적절한 조처를 하지 않았다고도 주장했다.

 

이와 관련, 해당 학부 관계자는 "사건 발생 직후 관련된 학생들을 모두 만나 경위를 파악했고 일부 남학생에게는 한학기 권고휴학 등의 징계처분을 내렸다"며 "또 졸업할 때까지 이 남학생들이 피해 여학생들과 같은 수업을 듣지 못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당시 학내 성희롱·성폭력 상담소에서도 조사했고 단과대학이 대학본부에 보고한 뒤 대학본부가 학부에 징계를 위임해 처리한 사안"이라면서 "학교에서 문제를 덮으려고 한 것은 절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