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고생 제자 무릎 위에 눕고 '술 시중'까지 시킨 음악 선생님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이하영 기자 = 방과 후 지도 교사가 여고생 무릎에 눕고 술 시중을 시키는 등 성추행한 사실이 드러났다.


24일 청주 상당경찰서는 청주 모 여고의 전직 음악 동아리 담당 교사 A씨를 여학생을 성추행한 혐의로 형사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17일 112 신고로 사건을 처음 접했다. 112 신고자는 "고교 음악 동아리 방과 후 지도 교사가 여학생을 성추행했다"고 신고했다.


피해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학생은 경찰에서 "2016년과 지난해 학교에서 A씨로부터 수차례 성추행당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경찰 조사 결과 해당 학교의 음악 교사로 재직했던 A씨는 퇴직 후 방과 후 교사로 임용돼 학생들을 지도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학교 측은 학생 성추행 의혹이 불거지자 A씨를 수업에서 배제하고 학교 출입을 금지한 상태다.


112신고 이전에 A씨의 성추행 사건은 SNS상에서 일파만파 번지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지난 8일에 해당 고등학교 졸업생이라 밝힌 누리꾼이 SNS로 "A씨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폭로 글을 올렸다.


인사이트Facebook 'schooolmetoo'


누리꾼은 "A음악 선생이 방으로 불러 무릎에 머리를 올려놓고 귀를 파달라고 했다"면서 "더럽고 토할 거 같았다"고 당시 심경을 표현했다.


그러면서 "전국에서 상을 많이 받아 A선생의 명성이 대단했다"며 "음악으로 대학에 진학해야 했기 때문에 문제를 제기하지 못했다"고 성추행 사실을 밝히지 못한 이유를 토로했다.


누리꾼은 또 "A선생은 한 학년에 한 명씩 마음에 드는 학생을 골랐다"면서 "합숙 기간 이 학생을 자신의 방에 불러 술 시중을 들게 했다"고 주장해 충격을 준다.


현재 경찰은 2차 피해 방지를 위해 자세한 혐의 내용을 공개하지 않은 채 추가 피해자를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하영 기자 ha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