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대 男, 카톡방서 여학생 사진 놓고 성추행 발언

via 온라인 커뮤니티

국민대의 한 학과내 소모임 소속 남학생들이 단체 카톡방에서 동료 여학생의 사진이나 이름을 놓고 성추행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다.

 

15일 국민대 해당 학과 페이스북과 복수의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이 학과 소모임 남학생 32명이 참가했던 카톡방에서 여학생들의 사진과 실명이 거론되며 음담패설이 오갔다.

 

공지사항 전파 등을 위해 지난해 5월 만든 이 카톡방에는 여학생들을 '위안부'에 비유하면서 "가슴은 D컵이지만 얼굴은 별로니…(후략)" 등 입에 담기 어려운 성추행 발언들이 나왔다. 

 

특히 이러한 대화는 해당 학과 전 학생회장과 단과대 전 학생회장이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사실은 지난해 12월 5일 학내 언론에 해당 사건을 폭로하는 기고가 실리면서 공론화됐지만 이후 학교나 학생회 차원의 별다른 조치가 없었다.

  

하지만 지난 13일에야 학생처장, 해당 학과 교수, 총학생회장 등이 참관한 가운데 해당 학과 긴급 비상대책위원회의가 열려 해당 소모임을 해산하고 가해자들에 대해서는 학회에서 영구제명하기로 결의했다.

 


via 온라인 커뮤니티

 

학교 측은 이와는 별도로 가해 학생들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열기로 했다.

 

문제의 소모임 대표는 지난 14일 사과문을 통해 "학과뿐 아니라 학교 전체의 명예에 큰 오점을 남게 해 진심으로 죄송하다"면서 "그릇된 행동과 관련한 처벌과 징계를 관련자가 모두 겸허히 받을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해당 학과 비상대책위원회는 문제의 카톡 전문을 재검토해 가해자와 피해자를 선별하고, 피해자가 원하는 방향으로 처벌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학생처에 강력하고 신속한 징계를 촉구하기로 했다. 

 

또 앞으로 유사 사건에 대한 재발 방지를 위해 윤리강령 제정을 결의할 방침이다.
 

via 국민대 대신 전해드립니다/facebook

 

via Kookmin Journal/facebook

 


via 국민대 대신 전해드립니다/facebook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