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먹고 재미로’ BB탄 수십여발 난사...3명 부상



재미로 행인에게 비비탄 수십 발을 쏜 '철없는' 30대 고등학교 동창 셋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동두천경찰서는 15일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및 총포·도검·화약류 등 단속법 위반 혐의로 김모(34·자영업)씨 등 3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이들은 이날 오전 3시 30분과 오전 7시 등 두 차례에 걸쳐 동두천시내에서 가스 전동건으로 여성 2명과 남성 1명에게 비비탄 수십 발을 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직접 총을 쏘지는 않았지만 차에 동승했던 정모(34)씨는 의정부시 소속 공무원으로 확인됐다. 

 

이 과정에서 A(26·여)씨가 종아리에 멍이 드는 등 부상을 당했다.

 

고등학교 동창 사이인 이들은 이날 맥주 몇 병을 마신 뒤 함께 차를 타고 가다가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운전자 김씨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음주 단속 기준 미만이었다.

 

김씨 등은 경찰에서 "서바이벌 동호회에 가입하려고 총을 구입해뒀다가 재미로 쏴본 것"이라고 진술했다. 

 

경찰이 1차 신고를 받고 현장에 도착했을 때 이들은 이미 차를 타고 달아난 뒤였으나 계속해서 주변을 수색하던 경찰은 2차 신고 30분 만인 이날 오전 7시 30분께 보산역 근처에서 이들을 검거했다.  

 

경찰은 해당 총이 개조된 것인지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식을 의뢰하는 한편 이들이 새벽시간대 또 다른 범행을 했는지 등을 추궁하고 있다.

 

주범 김씨와 함께 직접 총을 쏜 또 다른 김모(34)씨 등 2명에 대해서는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