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서에 ‘가짜 방화복’ 무더기 공급

ⓒ 연합뉴스

 

품질검사 완료 표시가 조작된 소방관 특수방화복이 무더기로 전국 소방관서에 공급된 것으로 파악돼 재난안전 당국이 뒤늦게 조작된 것으로 의심되는 방화복 착용을 중지시키고 재구매에 나섰다.  

 

당국은 '가짜 방화복'이 얼마나 공급됐는지 정확하게 파악조차 못 하고 있다.

 

15일 국민안전처에 따르면 일선 소방관서가 정부조달로 구매한 방화복 중 일부가 한국소방산업기술원(KFI)의 제품검사(인정검사)를 받지 않았다는 제보가 최근 조달청에 들어왔다.

 

방화복은 KFI의 품질검사를 받아야 하며, 기준에 적합한 방화복은 합격표시 날인을 찍어 소방서에 공급된다.  

 

그러나 합격표시 날인이 찍혀 소방관서에 납품된 방화복 중 상당수가 실제 검사를 받지 않았다는 제보에 따라 안전처와 조달청 등이 조달 수량과 KFI 인정검사 수량을 비교한 결과 차이가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정검사 날인이 무단으로 사용된 방화복이 언제부터, 얼마나 유통됐는지는 아직 정확하게 파악되지 않았다.  

 

지금까지 조사 결과에 따르면 최소 수천 벌이 품질검사를 거치지 않고 유통된 것으로 전해졌다.  

 

안전처는 우선 인정검사를 받지 않은 것으로 의심되는 방화복을 착용하지 않도록 일선 소방관서에 통보했다.  

 

안전처는 착용중지 조처로 방화복이 일시 부족해질 수 있어 우선 190억원을 긴급 투입해 방화복 3만1천119벌을 조기에 구매키로 했다.  

 

안전처는 문제가 된 업체 2곳을 지난 6일 수사기관에 고발했다.

 

조달청은 두 업체에 대한 납품대금을 환수할 방침이다.

 

안전처는 "유사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련부서와 합동으로 제도개선 태스크포스를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