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화차’ 이름 4개 약혼녀, 알고보니 살인 용의자

via SBS '그것이 알고 싶다'

 

결혼을 약속한 약혼녀가 알고보니 4개의 이름을 가진 살인혐의 용의자인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결혼을 앞둔 약혼녀가 1억5천만원이 넘는 거액을 들고 잠적한 사건을 파헤쳤다. 

 

피해자인 이모 씨는 약혼녀를 찾는 과정에서 그가 신분을 둔갑해 자신에게 접근한 사실을 알게 됐다.

 

자신이 돈을 보낸 계좌를 추적해 박은지(가명)라는 여성을 찾았지만 이 씨가 찾는 사람은 아니었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씨의 약혼녀는 정서희(가명)라는 이름을 두고, 총 3명의 여인으로 둔갑해 각기 다른 삶을 살아온 것으로 밝혀졌다.

 

더욱이 정 여인은 친모 사망과 관련해 살인혐의 용의자라는 사실까지 드러났다.

 

엄마는 화재 사건으로, 아빠는 추락사로 사망하면서 정 여인은 5개월 사이 부모를 모두 잃었다.

 

하지만 조사 결과 정 여인의 엄마는 치사 농도에 가까운 졸피뎀이 검출됐다. 더불어 추락사 사건 역시 아빠가 혼자 거동이 불편했던 점을 비롯해 의심스러운 부분이 많았다.

 

사랑했던 사람의 충격적인 반전 실체에 사연의 주인공은 물론 시청자들도 소름끼친다는 반응을 보였다. 

 

via SBS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