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소속사, 2017년에만 '924억' 벌었다

인사이트Twitter 'BTS_twt'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이 소속사가 작아서 못 뜰 것이라는 모든 이의 우려를 씻어내고 말도 안되는 기적을 이뤄냈다.


22일 발표된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2017년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작년 매출액은 924억원이다.


영업이익은 325억, 당기순이익은 246억이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 162%, 영업이익 214%, 당기순이익 173%가 증가한 수치다.


인사이트대표 방시혁 /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자산 및 자본이 612억과 405억으로 각각 221% 및 160% 증가했고, 금융권 차입금이 없어 건실한 재무구조를 보여주고 있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창사 이래 최고 실적을 기록한 것"이라고 당당히 발표했다.


사실 소속사의 이 같은 최고 실적 달성은 방탄소년단의 대성공으로 가능했다.


2017년에 나온 방탄소년단의 LOVE YOURSELF 承 'Her' 앨범은 가온차트 기준 149만장 이상 판매됐다.


인사이트빌보드


꾸준히 늘어나는 국내외 팬덤에 음원 수익뿐만 아니라 공연 수익, 광고 등 부수적 수익 또한 크게 증가했다.


특히 방탄소년단은 월드 투어 '방탄소년단 라이브 트릴로지 에피소드 3 윙스 투어'에서 팬 55만명을 동원한 바 있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017년은 방탄소년단의 국내외 성공이 재무적 성과로 돌아온 한 해였다. 모든 면에서 2005년 창사 이래 최고의 실적 및 성장률을 달성했다"며 "단순히 매출 규모 등 외형만 성장한 것이 아니라, 수익성 및 매출 다변화 등 질적 성장이 동반되어 고무적으로 생각한다"고 전했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실적 발표에 방탄소년단의 팬 '아미'들도 크게 기뻐하고 있다.


방탄소년단의 팬들은 "'중소 아이돌'이라 불리던 방탄소년단이 새로운 역사를 쓰고 있다", "정말 대단하다, 근데 올해가 더 대박일 것 같은 느낌"이라며 자랑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Twitter 'BTS_twt'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bangtan.official'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