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일 집에서 나를 기다린 반려견 위로하는 방법 (영상)

인사이트YouTube '마이크임팩트'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개통령'으로 불리는 반려견 행동 전문가 강형욱이 강아지의 분리불안 증세를 완화하는 자신만의 비법을 전수했다.


지난해 열린 '청춘 페스티벌 2017'에 초대된 강형욱은 이날 반려견과 보호자의 관계를 증진하는 법을 소개했다.


먼저 강형욱은 "우리 강아지가 혼자 있을 때 뭘 먹지 않는다면 분리 불안이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마이크임팩트'


이어 "강아지가 혼자 있을 때 소변을 보지 않거나 혹은 너무 많이 봐도 분리 불안일 수 있다"고 말해 청중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강형욱은 "다른 강아지들을 조금 더 보호자와 행복하게 살게 하려다 보니 우리 강아지들이 집에서 오래 있게 되더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그는 "저는 제가 하는 어떤 특별한 방법이 있다"며 "집에 들어가면 신발만 벗고 강아지가 가장 오래 기다렸을 것 같은 장소에 앉아 10분 정도 함께 있어 준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마이크임팩트'


강형욱은 "강아지는 보호자가 없는 동안 내가 이 집에서 어떤 행동을 하고 있었는지 다 이야기해주고 싶어 한다"고 말했다.


종일 당신만을 기다렸던 강아지는 오늘 자신의 일과를 당신에게 털어놓고 싶어 한다는 의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마이크임팩트'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그간 10분도 강아지에게 투자하지 않았던 자신의 모습을 반성하는 반응을 보였다.


만약 당신이 혼자서 강아지를 돌보는 보호자라면 스스로 질문해보자. 당신이 집에 돌아온 뒤 강아지에게 10분이나 투자한 적 있는지.


YouTube '마이크임팩트'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