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년생 김지영' 읽었다고 아이린 사진 태우고 악플다는 누리꾼들

인사이트oksusu '레벨 업 프로젝트 시즌2 1000만뷰 기념 팬 미팅'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아이린이 '82년생 김지영'을 읽었다고 말하자 일부 팬들이 그의 사진을 태우거나 악플을 달아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8일 아이돌 그룹 레드벨벳은 리얼리티 프로그램 '레벨 업 프로젝트 시즌2'의 1천만 뷰 돌파를 기념한 팬 미팅을 열고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한 팬이 휴식 기간 읽은 책을 묻자 레드벨벳 멤버 아이린은 '82년생 김지영'을 읽었다고 답했다.


'82년생 김지영'은 주인공 김지영이 한국 사회에서 여자로 살면서 겪는 차별을 그린 소설로 지난해에는 베스트셀러에도 올랐다.


인사이트민음사 '82년생 김지영'


해당 저서는 여성이 받는 차별을 다루는 작품인 만큼 특히 여성 독자들의 전폭적인 공감과 지지를 받고 있다.


아이린이 '82년생 김지영'을 읽었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상에서 팬들은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대부분의 팬은 여성이 겪는 차별에 공감하려는 아이린의 모습에 지지와 응원을 보냈다.


반면 일부 남성 팬들은 아이린이 페미니즘 성향의 책을 읽었다며 매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실제로 일부 팬들은 아이린의 포토카드를 가위로 오리거나 불에 태우는 인증 사진을 올렸다.


또한 아이린에게 분노한 한 팬은 "아이린 팬 중 상당수는 남자들이라는 거 명심했으면 좋겠다"며 "남자 팬들이 아이린에게 돈 쓰는데 이런 식으로 엿 먹이는 것은 아니지 않냐"라고 악플을 달기도 했다.


일부 팬들이 아이린이 '82년생 김지영'을 읽었다고 분노한다는 사실이 전해지자 대다수 팬들은 이해를 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아이린은 책을 읽었다는 얘기 외에 다른 어떤 의견도 표출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해당 저서는 베스트셀러에 오를 만큼 널리 사랑받는 책이라는 이유에서다.


해당 저서는 개그맨 김국진과 노홍철 등 선배 연예인들은 물론 정의당 노회찬 의원,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 등 정치인들 사이에서도 널리 읽혔다.


한편 아이린은 '82년생 김지영' 외에도 민경희 작가의 '별일 아닌 것들로 별일이 됐던 어느 밤'을 읽었다고 말했다.


'별일 아닌 것들로 별일이 됐던 어느 밤'에는 곧 죽어도 예술이 하고 싶다는 한 작가의 이야기가 독특한 그림과 함께 담겨있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