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이니 태민과 통화서 "태민 태민~ 와야돼" 사심 폭발한 '안경 선배'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대한민국 여자 컬링 대표팀 김은정 선수가 '샤이니' 태민에 대한 팬심을 드러냈다.


17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는 여자 컬링 대표팀 '팀 킴'이 출연해 멤버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경애 선수는 '워너원' 강다니엘의 팬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에 유재석은 강다니엘과의 전화 연결을 시도했고 잠시 뒤 전화기에서 강다니엘의 목소리가 나오자 김경애 선수는 의자를 박차고 일어나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강다니엘은 '컬벤져스에 강다니엘의 팬이 있는데 알고 있느냐'라는 질문에 "알고 있다. 김경애 선수"라고 말했고, 이 말에 감동한 김경애 선수는 주저앉아 어쩔 줄 몰라했다.


강다니엘과 김경애 선수의 전화 통화 후 다음 타자는 '샤이니' 태민이었다. 태민은 '안경 선배' 김은정 선수가 좋아하는 가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전화 통화에서 태민은 "'안경 선배'가 제 팬인 걸로 알고 있다. 내가 더 팬이다. 통화해서 영광이다"고 인사했다. 그러자 김은정 선수는 표준어로 쑥스럽게 인사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태민은 "'영미~ 영미~'처럼 내 이름을 한번 불러주면 안되냐"고 요청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이에 김은정 선수는 "태민 태민 태민~ 와야돼"라고 외쳤고 부끄러움에 고개를 들지 못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