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가 승인한 '제2롯데월드' 끝까지 반대하다 잘린 공군 참모총장

인사이트(좌) 이명박 전 대통령, (우) 김은기 전 공군 참모총장 / 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의 비리가 하나둘씩 폭로되면서 과거 '제2롯데월드' 건립 당시 있었던 일화도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14일 이명박 전 대통령은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100억원대 뇌물 수수와 300억원대 비자금 조성 혐의로 조사를 받았다.


이튿날 오전 6시 25분께 21시간의 강도 높은 조사를 받은 이 전 대통령은 대부분 혐의에 대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혐의 입증에 자신감을 보이고 있어 이달 중 구속 영장을 청구할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를 받고 귀가하면서 과거 그와 연루된 제2롯데월드 타워와 관련한 의혹이 재조명되고 있다.


8일 방송된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 출연한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은 이 전 대통령과 롯데 간의 정경유착 고리를 풀어낼 단서 하나를 제시했다.


이 의원은 대통령 기록관에서 '제2롯데월드 문건'을 직접 필사해 내용을 폭로했다.


이 의원과 방송에 따르면 제2롯데월드 건립은 롯데의 20년 묵은 숙원사업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하지만 근처에 대통령 전용 공항이자 공군 기지로 사용되는 서울공항이 있어 안보상 부적합 판정을 받아왔다.


당시 공군 참모총장이던 김은기 전 공군 대장도 제2롯데월드타워 건립에 반대하던 인물 중 한 명이었다.


김 전 총장은 123층 규모의 제2롯데월드가 들어설 경우 서울공항의 공군 비행기와 충돌할 위험이 있고 높은 곳에서 공항 내부 시설이 들여다보여 안보상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지적해왔다.


그러나 제2롯데월드 건립은 이 전 대통령의 국책사업과도 같았다. 


방송에서 공개된 청와대가 나서서 롯데에 제2롯데월드 건립을 '세일즈'하는 듯한 뉘앙스의 문건이 이를 방증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이 전 대통령이 제17대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당선된 뒤 김 전 총장은 옷을 벗어야 했다. 


김 전 총장이 공군 참모총장으로 임명된 지 불과 1년 6개월 만의 일이었다. 


당시 참모총장 교체를 두고 새 정부가 들어선 뒤 이뤄진 필요한 인사였다는 평과 함께 김 전 총장이 이 전 대통령에게 밉보여 쫓겨나는 것 아니냐는 뒷말도 무성했다. 


김 전 총장이 자리에서 물러난 뒤 제2롯데월드 건립 사업은 일사천리로 진행됐고 이 건물은 현재 자산가치 약 9조원대로 평가되고 있다.


이 의원은 "롯데가 2015년 5개월 동안 영업정지를 당했음에도 누적 방문객 1억 명, 매출 1조원을 달성했다"며 "롯데는 천문학적인 이득을 봤을 것"이라고 말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