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떡같이 주차한 '민폐' 차주에게 '사이다 복수'한 운전 고수

인사이트보배드림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정해진 주차공간을 지키지 않은 민폐 운전자에게 복수한 운전 고수의 사연이 화제다.


지난 15일 자동차 전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개떡같은 주차, 소심한 복수'라는 제목의 사연이 게시됐다.


해당 사연을 게시한 누리꾼 A씨는 "(아파트) 지하 주차장이 엄청 협소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A씨는 "늦은 밤 퇴근하고 왔는데 주차 공간이 없어서 주차장을 몇 바퀴 돌다가 겨우 자리 하나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보배드림


하지만 겨우 발견한 주차 공간은 차 한 대가 겨우 들어갈 정도로 협소했다.


정해진 주차 규격에도 A씨가 발견한 주차 공간이 좁았던 이유는 옆자리에 주차한 민폐 운전자 때문이다.


바퀴 하나 이상을 침범해 주차한 민폐 운전자는 어떤 양해 문구나 연락처를 남기지 않았다.


인사이트보배드림


이에 분노한 A씨는 협소한 공간으로 자신의 차를 밀어 넣으며 두 차가 거의 맞닿게끔 주차했다.


바퀴만 움직여도 상대 차의 훼손을 줄 수 있을 정도로 맞닿은 차량의 사진에 누리꾼들은 "저런 건 당해도 싸다", "주차 실력이 엄청나다", "속이 다 시원하다"며 A씨의 행동을 칭찬했다.


한편 A씨는 "다음날 출근했는데 이미 차가 없었다. 차 뺄 때 조금은 고생했겠죠? 우리는 매너 주차합시다"라며 후기를 게시해 누리꾼들을 후련하게 만들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석태진 기자 taej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