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멤버들 많이 지쳤더라"···원년 멤버 노홍철이 밝힌 '무도 종영' 소감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과거 무한도전에서 큰 활약을 보였던 방송인 노홍철이 무한도전 종영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5일 광화문 씨네큐브에서 열린 E채널 '정상회담' 제작발표회에는 노홍철이 등장했다.


이날 기자들은 노홍철에게 무한도전 종영에 대한 질문을 던졌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진지한 표정으로 생각을 정리하던 노홍철은 "멤버들, 김태호 PD와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며 "다들 지쳐 보였다"고 짧게 말했다.


이어 "저도 종영에 동감한다"며 "가까이 지켜본 사람으로서 멤버들의 결정을 지지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노홍철은 "김태호 PD와 계속 나눴던 얘기"라며 "개인이 지고 있는 짐이 훨씬 크더라"고 그간 속앓이했던 김태호 PD의 속내를 전했다.


그는 김태호 PD를 두고 "더 고생했던 분"이라며 "결정에 대해서 인정하고 지지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또 새로 들어온 양세형과 조세호도 언급했다.


그는 "요즘 잘하고 있는 양세형과 조세호를 생각하면 '무한도전' 종영이 안타깝지만 재능 있는 친구들이니까 더 좋은 곳에서 더 잘할 거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응원했다.


조심스럽게나마 소신을 밝힌 노홍철의 말은 자리에 있던 이들을 공감하게 했다.


앞서 무한도전 '원년멤버'로 활약했던 노홍철은 지난 2014년 음주운전 보도 후 프로그램에서 자진 하차했다.


이후 자숙기간을 거친 그가 방송가에 돌아오자 재합류를 희망하는 팬들의 요청이 끊임없이 이어졌다.


그러나 노홍철은 결국 재합류를 사양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