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링연맹이 '컬벤져스'의 공항 인터뷰를 막은 이유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올림픽 이후 첫 세계대회에 출전하는 '컬벤져스' 여자 컬링 대표팀이 공항 인터뷰에서 황급히 자리를 떠 의아함을 자아냈다.


지난 14일 여자 컬링 대표팀은 캐나다에서 열리는 2018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에 출전하기 위해 인천공항에 모습을 드러냈다.


여자 컬링 대표팀이 올림픽 은메달 획득 이후 첫 국제대회에 출전하는 만큼 많은 취재진도 공항에 몰렸다.


그러나 김민정 감독과 김은정 스킵, 김영미만 인터뷰에 참석했으며 그마저도 한마디 정도의 짧은 답변만 들을 수 있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김 감독은 추가 질문을 하려는 취재진에 "죄송합니다. 저희가 사정이 있어서요"라며 황급히 자리를 떴다.


이후 김 감독과 김은정 스킵 등 선수들은 대한컬링경기연맹으로부터 이날 공항 인터뷰 자제 요청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연맹은 대표팀에 '공항 기자회견을 하지 않는다'는 공문을 돌렸다.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에서 휠체어컬링이 선전하고 있으니 응원하고 협조해야 하기 때문'이라는 취지였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연맹이 다른 종목을 배려해 담당 대표팀 인터뷰를 자제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휠체어컬링은 대한장애인체육회 가맹단체인 대한장애인컬링협회가 관리한다. 대한체육회 산하 대한컬링경기연맹과는 분리된 단체다.


대한장애인컬링협회 측도  "컬링연맹의 배려는 고맙지만, 컬링대표팀이 기자회견을 안 한다고 해서 우리가 주목받는 것은 아닌 것 같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연합뉴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부터 불거진 연맹의 부실한 지원 등이 다시 한번 도마에 오를 것으로 보이는 이유다.


한편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이 출전한 '2018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는 캐나다 온타리오주 노스베이에서 오는 17일(현지 시간)부터 25일까지 열린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