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언론자유 2년 연속 하락해 ‘60위’

via @RSF_RWB /Twitter

 

국제 언론 감시단체인 '국경없는 기자회'(RSF)가 매년 발표하는 언론자유지수 순위에서 한국이 2년 연속 하락했다.

 

RSF가 12일 발표한 '2015 세계 언론자유지수' 순위를 보면 한국은 전체 180개 조사 대상 국가 가운데 60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2012년과 2013년 연속 50위를 차지했다가 지난해 57위로 내려갔고 올해 또 3단계나 떨어졌다.  

 

한국은 RSF의 언론자유지수가 처음 발표된 2002년 39위로 출발해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재임한 2006년 31위에 올라 최고를 기록했으나, 이명박 정부 때인 2009년에 역대 최하위인 69위로까지 주저앉았다. 

 

RSF는 올해 한국의 지수가 하락한 이유에 대해 구체적인 설명을 내놓지는 않았다.

 

북한은 180개국 중 지난해와 같은 179위로 최하위권에 머물렀다.

 

RSF는 북한, 에리트레아(180위), 투르크메니스탄(178위), 우즈베키스탄(166위) 등을 거론하면서 "정부가 뉴스와 정보를 절대적으로 통제하고 있다"면서 "체제에 저항하는 소수 기자가 외국에 있는 언론에 조그마한 정보라도 전하려면 자신의 모든 것을 걸어야 한다"고 평가했다.

 

중국도 176위로 언론 자유가 가장 적은 국가 가운데 하나로 조사됐다.

 

언론 자유가 가장 잘 보장되는 국가로는 유럽이 손꼽혔다.

 

핀란드, 노르웨이, 덴마크, 네덜란드, 스웨덴이 차례로 1∼5위를 휩쓸었다.

 

독일이 12위를 기록했고 영국(34위), 프랑스(38위), 미국(49위), 일본(61위) 등의 순서로 나타났다. 

 

RSF는 작년 한 해 세계 언론자유가 크게 위축됐다고 평가하면서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 국가'(IS)와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 단체인 보코하람 등 극단주의 단체의 영향이 있다고 밝혔다. 

 

RSF는 또 "신성모독을 범죄로 취급하면 언론 자유를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고도 경고했다.

 

지난달 프랑스에서는 지하디스트(이슬람 성전주의자) 형제가 이슬람 예언자 무함마드의 만평을 그린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에 침입해 만화가 등 12명을 사살한 바 있다.

 

RSF의 언론자유지수는 비정부기구(NGO)와 RSF의 특파원, 현지 언론인, 인권운동가 등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뒤 점수화하는 방식으로 산출됐다.

 

조사 항목은 크게 언론의 다원성, 독립성, 언론 환경과 자기검열 여부, 투명성, 인프라 환경, 입법적 장치, 폭력과 괴롭힘 등 7개 분야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