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대공원서 사자에 물린 사육사 결국 사망

via 능동 어린이 대공원

서울 능동 어린이대공원에서 사육사가 사자에 물려 사망했다.

12일 오후 2시 53분쯤 서울 광진구 능동 어린이대공원 맹수마을에서 사육사 김모(53)씨가 사자에 물려 숨졌다.

김 씨는 사자 방사장에 들어갔다가 다리 등 온몸을 물려 피를 흘린채 쓰러져 있었다. 이를 동료직원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이후 김 씨는 의식이 없는 채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 관계자는"이미 현장에 도착했을 때 사육사와 사자가 분리된 상태였다"며 "해당 사육사가 의식이 없어 심폐소생술을 했다"고 전했다.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