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싸움 뒤 잠든 아내 얼굴에 끓는 물 뿌린 남편

via SBS

 

부부싸움 후 잠든 아내와 아들 얼굴에 끓는 물을 뿌려 다치게 한 혐의로 51살 강모씨를 구속했다고 12일 서울 송파경찰서가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강씨는 지난 7일 새벽 서울 잠실동 자택에서 아내 A(45)씨와 크게 다퉜다.

 

술에 취한 상태에서 분이 풀리지 않은 그는 자신을 피해 아들 방에서 잠자고 있던 A씨에게 끓는 물이 든 냄비를 던져 화상을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사건 직후 아들(24)의 신고로 인근 종합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얼굴을 포함한 온몸에 심한 화상을 입었다.

 

옆에서 자고 있던 아들까지 얼굴 등에 가벼운 화상을 입었다.

 

강씨는 범행 직후 평소 우울증 치료제로 사용하던 수면제를 다량 복용해 A 씨와 함께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치료 도중 행적을 감췄다.

 

그러다 범행 이틀 후인 9일 강씨의 친형으로부터 "동생이 자살하겠다고 전화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고, 경찰은 휴대폰 위치추적 등을 통해 같은 날 오후 3시 30분께 신천동 한 모텔에서 자살을 시도하려던 강 씨를 검거했다.

 

한편 강씨는 지난 2012년 폭행 혐의로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은 상태에서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