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년만에 긴생머리 싹둑 자르고 단발로 변신한 '구해줘' 서예지 근황

인사이트Instagram 'seo_yea_ji'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배우 서예지가 무려 13년 동안 길었던 머리를 싹둑 자르고 단발 여신으로 돌아왔다.


지난 5일 서예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13년 만에 싹둑"이라는 제목과 함께 몇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긴 생머리에서 중단발로 변신한 서예지의 모습이 담겨있다.


인사이트Instagram 'seo_yea_ji'


서예지는 tvN 새 드라마 '무법변호사'에 출연을 확정 지으면서 캐릭터를 위해 스타일을 바꾼 것으로 보인다.


앞서 종영된 OCN '구해줘'에서 혼이 실린 연기로 호평받은 서예지는 그동안 허리를 넘는 생머리를 고수해왔다.


특히 앞머리 없이 '5대5' 가르마를 탄 긴 생머리는 서예지의 트레이드 마크로 자리 잡았다.


하지만 서예지의 남다른 연기 열정은 13년 동안 길었던 머리카락도 싹둑 자르게 만들었다.


인사이트Instagram 'seo_yea_ji'


단발로 변신한 사진들을 살펴보면 다소 무거워보였던 머리가 가벼워져 한층 발랄함을 뽐냈다.


여기에 새로 앞머리까지 낸 서예지의 모습은 20대 초반이라 해도 믿을 정도로 어려 보인다.


상큼한 눈웃음과 함께 해맑게 웃는 그의 모습은 해피바이러스를 마구 전파시킨다.


인사이트Instagram 'seo_yea_ji'


단발 변신에 성공한 서예지의 모습을 본 누리꾼들은 "와 단발 진짜 예쁘다", "인형 같다", "더 매력적이게 변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서예지는 오는 5월 첫 방송을 앞둔 tvN 새 주말극 '무법변호사'의 여주인공으로 나선다.


그는 머리보다 주먹이 먼저 나가는 '꼴통 변호사' 하재이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eo_yea_ji'


디지털뉴스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