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올림픽 효과로 한국 항공권 검색 13% 증가

인사이트스카이스캐너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평창 동계올림픽이 성대한 막을 내린 가운데, 올림픽 기간 동안 한국에 대한 외국인 여행객들의 관심도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전 세계 여행 가격비교사이트 스카이스캐너가 지난 2월 1일부터 25일 사이 검색된 한국행 왕복 항공권을 분석한 결과, 올림픽 기간 동안 한국행 항공편을 살펴본 여행객은 전년 동기 대비 1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독일, 미국, 캐나다 등 올림픽에서 좋은 성적을 낸 국가들의 성장률이 크게 늘어나 눈길을 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2월 한 달간 한국행 항공권 검색량이 많았던 30개국 중 한국 여행에 대한 관심이 급증한 10개국은 필리핀(100%), 일본(48%), 호주(36%), 뉴질랜드(30%), 독일(26%), 미국(24%), 프랑스(19%), 아랍에미리트(18%), 캐나다(15%), 스위스(15%) 순이었다. 


지난 몇 년간 한국 여행에 대한 관심이 이어지고 있는 필리핀이 검색 성장률 면에서 1위를 차지했으며, 독일, 미국, 프랑스 등 올림픽 메달 순위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국가들이 다수 상위권에 올랐다.


이는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가 한국 관광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 25일 막을 내린 평창 동계올림픽은 "'문제가 없다는 것'이 문제"라는 외신 보도(캐나다 토론토 스타)가 연이어 나올 만큼 성공적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티모 룸 TV 및 마케팅 서비스 운영국장은 평창 동계올림픽을 전 세계 50억 명 이상이 TV로 시청할 것으로 추산했으며 TV 시청률은 4년 전 소치 동계올림픽보다 14%가량 늘어났다고 지난 20일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닐슨코리아와 공동 시행한 '2017 한국 관광 광고홍보 마케팅 효과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관광 인지도가 전년 대비 3.3%포인트 상승한 56.5%를 기록한 것으로 확인됐다. 


2012년부터 실시된 조사에서 한국관광의 인지도는 평균 0.6%포인트 높아졌지만, 평창 동계올림픽의 전방위적 홍보가 이루어졌던 지난해에는 그 어느 때보다 큰 폭으로 상승했다는 설명이다.


한편, 같은 기간 대만, 베트남과 같이 구정 명절을 지내는 국가의 성장률은 지난해와 비슷하거나 소폭 증가 추세를 보였다. 작년 1월이었던 구정 연휴가 2월로 옮겨온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스카이스캐너 한국 시장 담당 최형표 매니저는 "이번 대회의 성공적인 개최가 관광지로서의 한국의 매력을 알리는 데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며, "3월에도 이벤트가 계속 진행되는 만큼 당분간 한국 여행에 대한 전 세계 여행객의 관심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