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1시간 만 '늦잠' 자도 식욕 억제돼 살 빠진다" (연구)

인사이트JTBC '효리네 민박'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앞으로 주말에 늦잠을 잘 때 엄마의 잔소리를 듣지 않아도 될 좋은 핑곗거리(?)가 생겼다.


최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아침에 1시간만 늦잠을 자도 식욕이 억제돼 살이 빠진다는 연구결과를 소개했다.


미국 시카고 대학 연구진은 평소 보다 약 1시간~1시간 30분 정도 수면 시간은 늘렸을 때 우리 몸에 일어나는 변화에 대해 설명했다.


먼저 연구진은 총 2주에 걸쳐 21~40세 사이 과체중 남녀 10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인사이트techtimes


첫 주 실험자들은 평균 수면 시간인 6시간을 자게 했고, 나머지 실험자들은 약 90분가량 늘어난 8시간 동안 수면을 취하게 했다.


이후 정해진 수면 시간에 따라 배고픔, 체중 관리 정도가 얼마만큼 차이가 나는지를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평소보다 90분가량 늦잠을 잔 실험자가 속한 그룹이 6시간 수면을 취한 그룹보다 식욕이 감퇴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식욕이 감퇴한 그룹의 참가자들은 각종 아이스크림과 과자 같은 군것질거리를 멀리하며 달콤한 간식의 유혹을 잘 참아냈다.


인사이트GettyImages


결과적으로 이러한 식습관은 체중 감량으로 이어져 살이 빠지는 효과를 냈다.


실제 늦잠을 잔 참가자들의 무려 62%는 "당이 딸린다"거나 "배가 고프다"는 느낌 자체를 전보다 덜 받아 폭식을 하는 일도 적었다.


수면전문가 짐 혼 교수는 "비밀은 '렘수면'에 있다"며 "몸은 자고 있으나 뇌는 깨어 있는 상태인 렘수면은 빠른 안구 운동을 하며 꿈을 꾸는 상태로, 늦잠을 통해 길어지면 길어질수록 식욕 감퇴에 영향을 미친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s


이외 또 다른 연구 결과에서는 수면 시간을 늘리면 당분과 탄수화물, 그리고 지방의 섭취를 줄여 살 빼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연구에 참여한 킹스칼리지런던 영양학과의 웬디 홀 연구원은 "하루 수면시간을 1시간 늘리는 것만으로도 좀 더 건강한 다이어트를 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해당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미국 임상영양학회지'(American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 최신호에 게재됐다.


김나영 기자 na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