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1,000m 최악의 조 편성…준준결승서 3명이 '같은 조'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에서 한국 대표 3명이 같은 조에서 뛰게 됐다.


지난 13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남자 1,000m 예선을 통과한 임효준(한국체대), 서이라(화성시청), 황대헌(부흥고)가 경기 직후 진행된 준준결승 조 편성에서 같은 조에 배치됐다.


이날 4개 조 중 1조에 배치된 세 사람은 오는 17일 열리는 준준결승에서 함께 달려야 한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그러나 규정상 준준결승에는 상위 두 명의 선수만 진출하게 돼 있어 아쉬움을 샀다.


다만 준준결승에 함께 진출한 프랑스 선수 티보 포코네가 실격되는 등 특별한 상황이 발생하면 나머지 한 명이 구제될 가능성도 있다.


한편 지난 13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쇼트트랙 1000m 예선에서 임효준은 1분 23초 791을 기록해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6조 예선에 나선 서이라는 초중반 꾸준히 뒤처지는 레이스를 펼치던 중 역주해 3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때 한텐위의 반칙이 선언되며 조2위로 준준결승에 올라왔다.


7조 예선에서는 황대헌이 1위를 차지하며 준준결승에 진출했다.


이들의 1000m 준준결승 경기는 오는 17일 오후 7시 44분에 진행된다.


"최민정, 인터뷰 중 애써 마음 다잡는 게 보였다"…함께 눈물 흘린 안상미 해설위원안상미 MBC 쇼트트랙 해설위원이 최민정의 실격에 함께 눈물을 흘렸다.


최민정 실격 이유, "아웃코스로 킴부탱 제치는 과정서 손으로 진로방해"최민정 선수의 실격 이유가 바뀐 쇼트트랙 규칙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