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0 (화)
  • 서울 5 °C
  • 인천 5 °C
  • 춘천 4 °C
  • 강릉 5 °C
  • 수원 5 °C
  • 청주 6 °C
  • 대전 8 °C
  • 전주 5 °C
  • 광주 5 °C
  • 대구 9 °C
  • 부산 12 °C
  • 제주 11 °C
스포츠

최민정 실격 이유, "아웃코스로 킴부탱 제치는 과정서 손으로 진로방해"

인사이트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최민정의 실격 이유가 상세하게 공개됐다.


13일 한국 여자 쇼트트랙 최민정(성남시청) 선수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경기에서 실격 판정을 받았다.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최 선수는 이탈리아의 아리아나 폰타나(42초569)에 이어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승리의 기쁨을 만끽하기도 전에 곧바로 사진 판독이 진행됐고, 놀랍게도 최민정 선수에게 임페딩(밀기반칙) 판정이 내려졌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최 선수가 실격 처리된 이유는 킴부탱을 제치는 과정에서 진로방해를 했기 때문으로 예상된다.


경기 도중 최민정은 아웃코스를 공략해 킴부탱을 제치고 2위로 올라섰다.


심판은 이 과정에서 최 선수가 킴부탱의 진로를 방해했다고 판정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KBS 해설위원 역시 "아웃코스로 추월하는 과정에서 자기 코스대로 갔어야 했다. 킴부탱 선수의 가운데를 손으로 비집고 들어오는 과정에서 실격 처리 된 것 같다"고 판단했다.


바뀐 쇼트트랙 규정에 따르면 추월하는 선수는 앞 선수의 진로를 방해하면 안 된다.


한편 은메달을 목전에 두고 아쉽게 실격 처리된 최민정은 남은 1,000미터, 1,500미터, 3,000미터 계주에 출전해 금빛 사냥에 도전한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쇼트트랙 500m 실격 후 인터뷰서 눈물 끝까지 참으며 "괜찮다" 말한 최민정 (영상)최민정이 실격을 당한 후 인터뷰 중 울먹였다.


<속보> 쇼트트랙 500m 결승 출전한 최민정, 페널티로 최종 실격 처리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500m 결승전에서 최민정이 출전했다.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