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500m 실격 후 인터뷰서 눈물 끝까지 참으며 "괜찮다" 말한 최민정 (영상)

인사이트mbc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최민정이 실격을 당한 후 인터뷰 중 울먹였다. 


13일 강원도 강릉시의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미터 결승서 최민정은 2위로 골인했지만 실격으로 판정됐다. 


최민정은 경기 직후 중계 방송사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최민정 선수는 "심판 판정이니까, 후회없는 경기해서 만족스러웠다. 열심히 준비했으니까 결과에 대해서는 후회 안하기로 다짐하고 게임했다. 결과를 받아들이고 나머지 세 종목에 집중해야할 것 같다"고 전했다.


하지만 최민정은 마음을 다잡고 "후회없는 경기를 펼쳐서 과정에 대해선 만족한다. 많이 응원, 기대해주신 분들께 부응하지 못 해 죄송하다. 많은 응원, 관심 가져주신 덕분에 결승까지 올라가서 좋은 경기 치를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최민정은 눈물을 참듯 인터뷰 내내 목소리와 입술을 떨며 소감을 전해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최민정은 남은 1,000미터, 1,500미터, 3,000미터 계주에 출전해 3관왕에 도전한다. 


최민정은 "1,500미터를 앞두고 있는데 주 종목인 만큼 더 자신있게 경기해야 할 것 같다. 남은 종목도 다 집중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게 노력할 테니까 계속 많은 관심, 응원 부탁드린다"고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인사이트mbc


인사이트연합뉴스


KaKao TV


<속보> 쇼트트랙 500m 결승 출전한 최민정, 페널티로 최종 실격 처리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500m 결승전에서 최민정이 출전했다.


임효준이 마무리한 대한민국 쇼트트랙 5000m 계주, 결승 진출남자 대표팀이 5000m 계주 준결승에서 조 1위로 통과하며 결승 진출을 확정지었다.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