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최민정, 쇼트트랙 500m 준결승 조1위로 통과하며 결승 진출

인사이트sbs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최민정 선수가 준결승전에서 2바퀴를 남기고 스퍼트를 보이며 결승전에 진출했다.


13일 최민정 선수는 조 1위로 피니쉬 라인을 통과하며 500m 결승전에서 금메달에 도전한다.


최민정은 13일 오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쇼트트랙 여자 500m 준결승에서 42초422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로써 결승에 안착한 최민정은 여자 쇼트트랙 사상 첫 500m 금메달을 노린다.


인사이트sbs


라이벌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와 국내 팬들에게 '나쁜 손'으로 알려진 판 커신(중국) 소피아 프로스비르노바(러시아출신선수,OAR)와 함께 1번 라인에서 출발한 최민정은 초반 2위로 질주했다.


선두 폰타나를 무섭게 추격한 최민정은 역전에 성공하며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인사이트sbs


이로써 최민정은 대한민국 최초 500m 금메달 획득에 한걸음 가까워졌다.


그간 우리나라는 쇼트트랙 강국임에도 그 동안 500m와 인연이 없었다.


1998년 나가노 대회에서 전이경이, 2014년 소치 대회에서 박승희가 동메달을 딴 것이 역대 최고 성적이다.


앞서 최민정은 500m 경기를 위해 근력을 높이고 체중을 늘릴 만큼 공을 들이며 준비한 것으로 알려져 그녀의 금빛 도전은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서이라 선수에게 헐리웃 액션하다가 '실격' 처리된 중국 쇼트트랙 선수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서이라가 어렵사리 1000m 준준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임효준·서이라·황대헌, 쇼트트랙 1000m 나란히 준결승전 진출남자 1000m 예선 2조에서 대한민국 선수가 모두 준결승에 올랐다.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