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이라 선수에게 헐리웃 액션하다가 '실격' 처리된 중국 쇼트트랙 선수

인사이트sbs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남자 쇼트트랙 1000m 예선전에서 대한민국 대표팀 3명이 모두 진출한 가운데 중국 선수가 실격 처리됐다.


13일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서이라가 어렵사리 1000m 준준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서이라는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예선 6조 경기에서 2위로 준준결승에 직행했다.


인사이트sbs


스타트 후 중국에 이어 두 번째에 자리하다 기회를 노리던 서이라는 4바퀴를 남겨두고 선두로 올라섰다. 


하지만 중국과 이후 4위까지 쳐졌고, 마지막 바퀴에서 스퍼트를 냈으나 세 번째로 들어왔다.


그러나 서이라와 자리 싸움을 하던 한티안위가 손을 썼다는 심판의 판정으로 실격 처리를 받았다.


슬로우 화면 결과 중국 선수는 서이라 선수를 살짝 미는 행동이 포착됐고, 최종 실격돼 서이라 선수는 패널티가 적용돼 2위로 준준결승에 진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임효준·서이라·황대헌, 쇼트트랙 1000m 나란히 준결승전 진출남자 1000m 예선 2조에서 대한민국 선수가 모두 준결승에 올랐다.


'금빛 사냥' 나선 최민정, 쇼트트랙 500m 조 2위로 준결승 진출최민정은 강원도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500m 준준결승전에 출전했다.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댓글